보은 회인면 출신 도교육감 탄생 가능성↑
상태바
보은 회인면 출신 도교육감 탄생 가능성↑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2.05.19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건영으로 보수후보 단일화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

보은군 회인면 부수리(모산)출신의 윤건영(62) 충북도교육감 후보가 보수 단일 후보로 추대됐다(관련 기사 4월 14일, 28일 보도 참고). 보수 성향의 김진균 후보가 지난 16일 전격 사퇴하고 윤 후보 지지를 선언함에 따라 진보 성향으로 3선에 도전하는 김병우 후보와 맞붙게 됐다.
김진균 후보의 사퇴 배경에는 이기용 전 충북도교육감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규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3자 단일화 실패에 대한 책임을 안고 가겠다는 심정으로 사퇴를 결심했다”며 “내가 희생하고 사퇴하면 단일화의 모습을 갖출 수 있고 충북교육을 바꿀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어 “나는 한발 물러나지만 윤건영 후보를 지지한다”, “윤 후보를 통해 우리 충북교육이 바뀔 것이라는 기대를 해보겠다. 충북도민과 교육 가족이 지지해 줄 거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 후보의 고뇌에 찬 결단에 깊은 감동과 감사한 마음을 억누를 수 없다”며 “오직 충북교육의 재도약을 위해 통 크게 제 손을 들어주신 김 후보께 진심으로 경의를 표하며 이번 선거에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화답했다.
윤 후보는 이어서 “그동안 현 교육감의 이념편향적, 독단적 교육행정에 우려를 금치 못했던 뜻있는 도민들의 여망이 이제 하나로 합류하게 됐다”며 “충북교육에 새바람을 기대하는 여러분의 희망과 성원이 헛되지 않도록 일신우일신”을 약속했다.
앞서 보수 진영에서는 윤 후보와 김진규 후보 그리고 심의보 후보 3명이 충북도교육감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윤 후보가 후보 단일화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앞서 단일 후보도 선출됐고 심 후보는 윤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선거운동을 지원하고 있다. 독자노선을 택했던 김진균 후보도 윤 후보 지지에 힘을 보태면서 충북도교육감 선거는 진보 대 보수 대표 주자들이 맞붙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