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설자연장지 조성사업’ 정부예산에 반영
상태바
‘공설자연장지 조성사업’ 정부예산에 반영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0.12.1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도 국비 20억 확보

충북도는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한 2021년 정부예산에 6조8202억원을 확보, 7조원 시대를 눈앞에 두게 됐다고 밝혔다. 올해 도가 확보한 2021년도 예산은 지난해 6조854억원에 비해 7348억원(12.1%)이 증가했다.
보은군 주요 반영사업으로는 보은 공설자연장지 조성사업 9.5억원, 보은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 20억원, 보은~남일 2공구 국도 건설 237억원 등이다. 무엇보다 내년 준공을 목표로 하는 공설자연장지 조성에 투입될 총예산 106억원 중 국비 19억원을 2022년까지 2년에 걸쳐 지원받아 사업추진에 탄력이 예고됐다.
군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예산이 많이 감축되면서 국비 확보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보은군이 화장률의 지속적인 상승에 대비하고 친자연적 장사시설을 선호하는 군민의 장사수요를 충족하고자 그간 노력해 온 결실”이라고 했다.
보은군은 전체 면적의 68%가 임야이나 사유림을 소유한 세대는 7%에 불과해 가족이 사망했을 경우 장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번 국비 확보로 보은읍 누청리 58-1번지 공동묘지 일원 6만3874㎡에 공설 자연장지를 조성하게 됐다.
보은군 공설 자연장지는 ‘정이품송 후계목’을 활용한 수목장을 포함해 약 2만기의 유골을 안치할 수 있는 자연장지와 주차장, 관리사무소, 추모공원 등 기존 공동묘지를 친환경 공원 형태로 조성해 추모와 휴식이 함께하는 최고의 명소로 탈바꿈해 장묘문화 인식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이란 기대를 낳고 있다.
정상혁 군수는 “공동묘지 재개발 사업을 통해 부족한 장사시설 문제를 해결하고 군민에게 질 높은 장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설 자연장지가 준공되면 유골을 매장 봉안하는 방식보다 국토 훼손을 줄이고 저렴한 비용으로 편리하게 친환경적으로 안치할 수 있는 자연장지를 많은 군민이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