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의 가을 명상
상태바
노후의 가을 명상
  • 라정순(산외면 장갑리)
  • 승인 2020.11.19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인생 끝자락 꼬부라진 허리에
지팡이 짚고 갈지자걸음으로 걸으니
이 좋은 가을에도 내 가슴에 흑비 내리네
너무도 멀리 온 내 인생 한숨뿐,
가을에 떨어지는 단풍잎을 보면서
내 인생 끝자락 억새꽃이 바람에 흔들리며
가는 세월을 원망하네

내 마음 안분지족을 가지며
이 가을에 명경지수의 마음으로
노년의 자리를 잘 새기면서
내 삶은 안식처 찾아 흐르는 강물따라
옛적 모진 태풍을 겪은 내 인생 끝자락에
세월이 애처로워, 옛 임의 애틋햇던 사랑
그 ‘정’ 그윽히 떠올라 망상에 잠기네

이제는 다 내려놓고 내 인생 길잡이 찾아
산이 부르면 산으로, 친구가 부르면 또 가고
바람 부는대로 세월의 흐름따라 돈도 명예도
다 떨쳐버리고, 가져갈 것은 하나뿐인 빈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