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진운동본부 “정상혁 군수 주민소환 선포!”
상태바
퇴진운동본부 “정상혁 군수 주민소환 선포!”
  • 주현주 기자
  • 승인 2019.12.1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종교, 노동, 민주노총, 문화, 예술단체 주도로 청구
서성수 퇴진운동본부 청구인 대표(사진 왼쪽)이 ‘주민소환대표자증명서교부신청’을 접수하고 있다.
서성수 퇴진운동본부 청구인 대표(사진 왼쪽)이 ‘주민소환대표자증명서교부신청’을 접수하고 있다.

정상혁 군수 퇴진운동본부가 10일 보은읍 중앙사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소환운동을 선포했다.

퇴진운동본부는 “보은지역 시민사회단체,종교,노동,민주노총충북본부,문화,예술,환경 단체들과 함께 퇴진 운동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퇴진운동본부는 “정 군수의 친일망언, 아베정권 두둔, 위안부 피해할머니에 대한 모욕적인 언사는 동학의 성지이며 의병의 고장에 살고 있는 보은군민에게는 치욕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지금 일본 아베정권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부라면서 인격모독을 넘어 인격살인을 저지르고 있고 전쟁을 해서라도 독도를 일본 땅을 만들겠다는 야욕을 지속적으로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어찌 의병의 고장, 동학의 고장 수령인 군수가 아베정권을 두둔하고 그들에게무참히 짓밟힌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돈을 받았으나 그만하라’는 망언을 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퇴진 운동본부는 "정 군수는 친일, 아베정권 두둔 망언뿐만 아니라, 불통, 갑질, 치적 쌓기 군정의 대명사로 인식되고 최측근의 개인소유 농지에 군비 몇 천만 원을 들여 생태블럭 공사 및 수로 공사를 해준 바 있고, 훈민정음 마당을 조성한다면서 총공사비 71억 원을 들여 만든 마당 중앙 범종에 금빛으로 자신의 이름을 새겨 넣는 등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글을 몰라 설움을 받던 할머니들이 늦게라도 한글을 배워 보겠다는 열정으로 곰팡이가 핀 열악한 교실에서 가파른 계단을 오르내린지 십수년이 넘어 쾌적한 교실 한 칸 마련해 달라는 애절한 요구를 길가에 개똥 만큼도 여기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 군수 취임 후 10년간 재정자립도는 지속적으로 곤두박질치다가 결국 전국 꼴찌의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자신의 이름을 금빛으로 범종에 새기는 만큼 군민들은 시름에 빠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약 200억 원의 예산을 책정하고 체육시설을 추가로 짓고 있어 군민의 소중한 세금이 바닥날 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군민과 보은지역 모든 사회단체 등은 더 이상 친 아베, 친일군수인 정상혁을 군수로 인정할 수 없고 그 자리에 머물도록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반드시 퇴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퇴진운동본부는 “보은군민과 함께 정상혁을 끌어내리는 역사적인 주민소환에 돌입할 것을 선포하며 국민의 권력, 민주주의의 힘으로 반드시 끌어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정상혁 보은군수 퇴진운동본부는 본격적인 소환운동 시작을 알리며 보은군선거관리위원회에 ‘주민소환 투표청구인대표자증명서교부신청’을 접수했다.
이에 따라 교부신청을 접수 받은 보은군선관위는 7일 이내에 심사를 거쳐 대표자 증명서 교부 및 서명부 제작교부를 하고 보은군선관위가 교부 후 교부사실을 공표한 날로부터 60일 이내에 주민소환 서명작업을 하게된다.

소환대표자는 소환기간 만료일 후 5일 이내에 서명부를 제출하면 소환투표 청구가 되고 보은군선관위는 공표 및 서명부 심사를 거쳐 서명인의 유.무효를 가려 주민소환투표발의 및 투.개표 과정을 거친다.

소환이 성공하려면 투표권자 총수의 1/3인 약 4431명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야 한다.
만약 주민의 1/3에 미치지 못하면 개표 절차 없이 폐기되고 1/3 이상이 투표하면 유효투표총수의 과반이 넘으면 소환이 성립된다.

주민소환 투표 자격기준은 전년도 2018년 12월 31일 기준 보은군에 주민등록 및 외국인 등록이 되 있는 사람, 19세 이상 주민으로 보은군에 주소를 두고 있는 사람만 투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