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상 받는데 충북에서 7번째로 돈 써
상태바
보은군, 상 받는데 충북에서 7번째로 돈 써
  • 김인호 기자
  • 승인 2019.11.07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이 지방자치단체 243곳을 대상으로 최근 5년간(2014~2019년 8월) 언론사와 민간단체가 시상하는 상의 수상 여부와 상을 받기 위해 지출한 돈에 대해 정고공개를 청구했다. 이 결과 충북에서는 언론사와 민간단체의 상을 받기 위해 쓴 액수가 5억4000만원으로 전국에서 4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언론사 수상은 39건에 5억2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지자체에서는 단양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7건의 상을 받고 2억5500만원의 돈을 지출했다. 이어 충주시 1.4억원(9건), 제천시 8500만원(7건), 괴산군 4300만원(6건), 증평군 1600만원(8건), 영동군 2050만원(3건), 보은군 200만원(1건)을 지출했다.
지난 5년간 충북도와 청주시, 음성군, 옥천군, 진천군을 지출한 돈이 없다고 답변했다. 옥천군은 다른 지자체와 같은 시기에 똑같은 상을 받았으나 지출한 내용이 없다고 답변했다. 단양군과 보은군은 일부 비용만 공개했다고 경실련은 지난 4일 밝혔다.
가장 많은 상을 받은 단양군은 6년 연속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 ‘4년 연속 소비자 평가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 5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을 언론사로부터 수상했다. 한국의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대상은 매년 홍보비 명목으로 1650만원씩, 소비자평가 국가대표브랜드 대상은 매년 1452만원씩,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은 1800만원씩 언론기관에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이 제7회 지방선거 당선자 선거 공보물을 확인한 결과 충주시장, 단양군수, 보은군수 등은 지자체장 선거 공보물에 언론사와 민간단체로부터 받은 수상 경력을 표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실련은 “선거 시기에 민간포상을 포함한 상훈 내역은 공약 못지않게 유권자가 후보자를 선택하는 중요한 잣대”라며 “자칫 단체장 개인이 선거에 활용하기 위해 세금을 낭비하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을 들 수밖에 없는 대목”이라고 짚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09년 정부 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민간기관에 돈을 주고 상을 받거나 후원명칭 사용에 따른 사회적 문제가 잇따르자 제도개선을 권고했으나 경실련이 조사한 결과 전국에서 대구시, 광주시 등 10개 자자체만 심의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국민권익위원회나 지자체 모두 상을 사고파는 관행을 실질적으로 개선할 의지가 없어 발생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