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9 목 14:57
인기검색어 : 국도, 보은황토배
 
 
> 뉴스 > 종합 | 목요단상
     
팁도 주셔야죠!
[1346호] 2017년 09월 21일 (목) 이장열 (사)한국전통문화진흥원 이사장 webmaster@boeuni.com
미국에 와서 거대한 그랜드 캐년을 둘러 보고나서 한동안 나의 마음은 한량없이 넓어져 붕 뜬 기분이 지속되었다. 그런 기분에서, LA에 가면 오랜 친분이 있는 주××씨를 한번 만나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산 안토니오에서 전화를 걸었더니 “한번 만나봐야죠”하면서 LA에 오면 전화를 달라고 했다. 그 말을 믿고 라스 베가스에서 다시 전화를 걸었더니 전화를 받지 않고 “음성 멧세지를 남겨놓으면 전화를 주겠다”는 영어멘트만 나왔다. LA공항에서 전화를 걸었으나 역시 마찬가지였다. 공항에서 미국인이 운영하는 옐로우캡 택시를 탔더니 올림픽가(8가)까지 70불이 나왔다. 오래 전에 와본 “동서호텔(East West Hotel)”에 들르니 이미 호텔이 팔려 아랍사람에게 넘어갔다기에 거기서 나왔다. 그리고 아랍인 카운터가 알려준 한인이 운영하는 “8가 그랜드호텔”로 와서 짐을 풀었다. 그리고 혹시나 해서 다시 주××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리고 영영 전화는 오지 않았다. 죽을 시간도 없다는 바쁜 미국생활을 잘 알고 있기에 신세질 생각은 아예 없었다. 그러나 오랜 정분을 생각해서 대면이 어려우면 전화상 대화라도 기대했으나 이루어지지 않았다. 하와이로 가서 활화산 투어를 할까 하고 생각했으나 집을 오래 비워둔 탓에 개도, 닭도 걱정이 되어 LA에서 좀 머물다가 바로 귀국하기로 마음먹었다.
오랜 투어기간 중에는 채식주의자인 아내의 식사문제가 늘 걱정이었다. 그랜드 캐년을 포함한 일대 관광시에는 거의 한국음식을 먹지 못한 아내는 한국인들이 많이 사는 LA로 오자 이제는 한국식사를 할 수 있다고 뛸 듯이 좋아했다. 그래서 한국음식을 먹으러 근처에 있는 “엄마손”인가 뭔가 하는 간판이 붙은 식당으로 들어갔다. 아주 조그만 식당으로 홀에서 이것저것 빈 식기를 치우고 식사를 상에 갖다놓고 하는 초중년의 여자가 이 가게를 운영하는 주인 같았다. 아내도 오랜만에 본 비빔밥에 만족해하고 있었다. 나도 “우거지갈비탕”을 맛있게 먹었다. 아내가 주인여자의 요구대로 음식값과 세금을 계산하여 주었다. 그리고 팁은 테이블에 놓고 가려고 하고 있는데 별안간 그 여자는, “팁은 요? 팁도 주셔야죠!” 하였다. 본래 팁이라는 것은 손님이 고마워서 내는 것이고, 의무사항은 아니다. 그리고 미국에서 1할 정도의 팁을 주는 것이 관례화되어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손님이 팁을 놓고 가지 않는다고 해서 달라고 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 여자는 영어가 신통치 않은 것을 보니 미국에 온지도 별로인 것 같았다. 미국에 오자 곧 “이게 웬 떡” 팁문화에 먼저 익숙해진 것 같았다.
아내가 알면서 모르는 척하고 “팁요?”하니 “아, 한국에서 왔어요?” 하며 여기는 음식값의 10-15% 팁을 당연히 주게 되어있다고 설명하는 것이었다. 아내가 그것을 모를 리가 있는가? 나는 재빨리 팁으로 몇 불만 더 주라고 하면서 아내와 같이 한국에서 온 촌놈이 되었다.
그 집을 나오면서 아내는 씁쓸해 했다. 아내가 조용히 나에게 말했다. 팁을 주려고 하는데 당당히 요구하는 그 여자의 태도 때문에 그랬다고 했다. 생각해보면 음식장사하면서 손님이 와서 팔아주면 그것이 고마운 일이지 어떻게 주인이 손님에게 팁까지 챙기느냐는 것이었다. 내가 생각해도 논리에 변명의 여지는 없으며 알뜰한 여자의 마음이 느껴져 고맙기도 했다. 그리고 그 다음 식사 때는 우리가 멕시코에서 자주 먹던 따코를 먹으러 “따코 벨”로 들어갔다. 거기서 따코를 먹으면서 보니 한국 등 여러 나라 젊은이들이 앉았던 테이블위에는 팁이 놓여 있는 곳도 있지만 없는 곳도 있었다. 아무도 그 한인여자처럼 “팁은요?” 하지 않았고 자질구레하게 관심을 보이지도 않았다. 우리는 그것이 고마워서 팁을 테이블에 놓고 왔다. 비로소 좁아졌던 마음이 그랜드캐년의 광활한 마음으로 다시 되살아나는 기분이었다. 팁으로부터의 자유! 자유로운 팁문화를 생각해보게 되었다. 

이장열 (사)한국전통문화진흥원 이사장의 다른기사 보기  
ⓒ 보은신문(http://www.boeun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주의 화제기사
보은군수선거 공천, 나비효과 일으...
보은군의회 제312회 임시회 3차...
2017 보은대추축제 현장속으로
말티재로 끊겼던 금북정맥 93년 ...
‘보은은 축제 중’…살거리 즐길거...
매년 발전하는 대추축제를 보면서
2017 보은대추축제 이모저모
속리산 둘레길 ‘가을을 걷는다’
뱃들공원에 ‘평화의 소녀상’ 제막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76-800 충북 보은군 보은읍 교사2길 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청소년보호책임자 나기홍
사업자 등록번호 302-81-04861 | 제보 및 각종문의 043-543-1540 | 팩스 043-543-6409
Copyright 2003 보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houng@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