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여성농민 도우미 활용하세요
상태바
출산 여성농민 도우미 활용하세요
  • 송진선
  • 승인 2002.05.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손 구하기가 여려운 농촌에 출산으로 농작물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 낭패를 겪는 경우가 많은데 농가 도우미 제도가 이들에게 큰 도움을 줘 호평을 받고 있다. 보은군의 출산여성 농업인 도우미제도는 올해 처음 시행하는 것으로 한 달 계약 기간에 도우미에게 81만원이 지급되는데 이중 64만8000원은 군에서 보조되고 나머지 16만2000원은 농가에서 자부담으로 지급하는데 보은군은 올해 15명분의 예산을 세웠다.

농가도우미 첫 수혜자인 내북면 신궁리 박찬규(33)씨는 4월23일 셋째 딸을 출산, 큰 경사를 맞았으나 본격적인 농사철인지라 농사 걱정으로 기뻐할 새도 없었다는 것. 왜냐하면 대추 과원 4500평을 관리하고 한우 48두, 염소 60두, 사슴 15두를 사육하는 대 농가로 부부가 하루도 농사일에서 손을 놓을 수가 없는 형편에서 부인이 출산을 하고 일손까지 구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출산한 여성 농업인을 돕는 도우미제도가 있다는 정보를 듣고 군에 신청, 5월1일부터 5월30일까지 1일 2만7000원에 30일간 81만원의 임금을 지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더욱이 도우미는 같은 마을에 사는 신금순씨로 집안 사정까지 잘 알아 박씨는 마음이 놓였으며 도우미인 신금순씨는 매일 8시간씩 과수원 관리와 가축사육을 대신해줘 큰 도움을 받고 있다.

박찬규씨는 한창 바쁜 시기에 출산을 해 아내도 마음이 편치 않았는데 다행히 농사일을 대신할 수 있는 농가도우미로 인해 얼마나 큰 도움을 받고 있는지 모른다며 기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