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선거사무소 개소식 ‘러시’
상태바
새누리당, 선거사무소 개소식 ‘러시’
  • 박진수 기자
  • 승인 2014.05.2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백 후보 “보은 살리는 군수 되겠다”
고은자, 김창식 등 기초의원 후보도 줄이어
새누리당 보은군의원 선거 고은자 후보가 개소식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새누리당 후보들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러시를 이뤘다.
김수백 새누리당 보은군수후보는 지난 16일 선거사무실 개소식을 가졌다.
새누리당 김수백 후보는 이날 개소식에서 “반드시 보은을 살리는 군수가 되겠다”며 필승의 결의를 다졌다.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한 묵념으로 시작된 이날 개소식에서 김 후보는 “국민의 마음 아프게 한 세월호 사건이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선거사무실 개소식을 갖게 된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법적으로 정해진 선거를 피할 수 없어 불가피하게 개소식을 열게 됐다”면서, 군민들의 많은 이해를 당부했다.

이어 김 후보는 “세월호 사건을 교훈삼아 안전하고 희망을 심어주는 보은군을 만들기 위해 이번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당선이 된다면 군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키는 일을 군정의 제 1정책 목표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지난 지방선거에서 낙선의 아픔을 경험한 뒤 많은 지지자분들께 고마운 인사를 건네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를 드린다”며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그동안 아껴주신 지지자 여러분의 바람을 저버리지 않도록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수백 후보는 “낙후된 보은군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국가예산을 많이 확보할 수 있는 힘 있는 여당군수후보가 필요하다”며 “새누리당 보은군수 후보인 자신을 당선시켜 보은군 발전을 앞당겨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선거사무소에서 진행된 개소식에는 박덕흠 국회의원, 새누리당 윤진식 도지사 후보 남부3군 선거본부장 안철호 씨, 김종철, 박종기 전 군수, 박광희 보은노인회장, 나광연 공인중개사회장, 구본선, 이영복, 김홍운 전도의원, 이범로, 박헌용, 조영수, 김정렬, 박성수, 민순례 선대본부장과 당원, 지지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해 김 후보에게 힘을 실었다.
김인수 도의원후보도 21일 보은읍 중앙사거리 인근에 마련된 사무소의 개소식을 갖고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세월호 사고로 개소식을 미뤄오던 새누리당 군의원 후보들의 선거사무소 개소식도 일제히 이뤄졌다.
군의원 다선거구의 박순권 후보가 14일 개소식을 한데 이어 17일에는 군의원 가선거구의 고은자 후보가, 18일에는 다선거구의 최부림 후보, 나선거구의 백영한 후보, 가선거구의 김창식 후보가 개소식을 갖고 승리 의지를 다졌으나 다선거구의 원갑희 후보는 개소식 없이 선거에 임한다.
/박진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