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의 행복
상태바
만남의 행복
  • 김정범 내북면 노인회장
  • 승인 2013.12.12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년도 어김없이 연말이 되었다. 달이 바뀔 때 마다 살을 찢는 아픔을 견디면서 자리를 지켜 오던 달력도 이제는 새 달력에게 자리를 내어주어야 할 운명을 체념이나 한 듯 마지막 한 장도 말없이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떠난다는 것은 언제나 미련을 남기게 마련이다. 다시 만날 기약이라도 남겨두고 떠나는 것이라면 서로의 기다림이라도 함께 남아있겠지만 다시 만날 수 없이 아주 떠나는 것이라면 남아 있는 자 만의 아쉬움 일 것이다. 그러나 세월이라는 수레를 타고 가는 인생살이란 원래가 떠나보내고 또 새로운 만남으로 인연을 맺어 사랑하며 살아가다가 결국에는 내가 떠나야 하는 것이기에 이별의 뒤에 남겨진 아쉬움도 어쩔 수는 없지만 그래도 지금 여기 내가 있고 내가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과 나를 사랑해주는 많은 사람들이 내게 있으니 이에 감사하며 소중히 여기는 것이 더 현명 할 것이라는 생각이다. 뿐 만 아니라 일상 가운데에서 가끔은 언짢은 만남도 있어 마음을 상하게 할 때도 있지만 그래도 만남이란 언제나 삶 속에서 우리라는 관계의 끈이 되어줌으로 나라는 존재의 가치와 그 의미를 생각하며 살아 갈 수 있도록 해주고 있기에 비록 우연히 만나 스치고 지나가는 만남일지라도 그 만남의 인연에서 조금이라도 기쁨이나 행복을 느낄 수 있었다면 그 만남이 짧은 순간이라 할지라도 이렇게 작은 것들이 모아져서 큰 행복을 엮어주는 씨와 날이 되어 주고 있는 것이리라.
지난 달 말께 각 마을 경로당 회장님들과 함께 동해안 쪽으로 여행을 다녀왔는데 일찍 찾아온 추위로 철 늦은 여행은 되었어도 날씨만은 쾌청하여 가벼운 마음으로 다녀 올 수 있었다. 그런데 그 날 나를 행복하게 하여준 것은 낙산사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풍경도 좋았지만 그보다는 사찰 입구에 있는 “당신이 있어 행복 합니다”라는 제목의 시에서 / 먼 길을 떠나 새로운 인연에 감사하고 / 함께하는 인연에 감사합니다. /로 시작 되는 “시문처럼 새로운 만남의 인연에서 즐거울 수 있었기 때문이다.
돌아오는 길에 주문진 어시장에 들르게 되었다. 나도 생선을 조금 사가지고 갈 요량으로 몇 분과 함께 시장을 두루 구경하면서 한 가계에서 고등어를 몇 마리 사려고 주인과 이야기 하고 있으니 옆에서 어느 분이 우리를 데리고 온 회장님이시니 한 마리 더 드리라고 하자 마음 착해 보이는 여 주인은 그러면 남는 것이 없다며 난처해하기에 남는 것이 없으면 나는 충청도 보은의 정을 남겨 드리고 갈 터이니 강원도 인심이이라도 덤으로 담아 주었으면 좋겠다고 하였더니 그렇게 말씀 하시면 제가 거절 할 수 없잖아요, 하면서 더 크고 좋은 것으로 바꾸어서 봉지에 담아 준다. 싸게 사려는 의도로 한 말은 아니지만 주인의 호의가 반대급부로 되돌아옴으로 함께 있던 일행들도 서로 사겠다고 하여 고객들과 주인 모두의 즐거운 거래가 이루어졌으니 이런 것들이 일상에서 얻어지는 즐거움이란 생각도 해 보게 되었다.
강원도 인심이 담긴 생선 봉지를 들고 주차장에 오니 90년대 인기 그룹의 멤버였다는 어느 가수 하나가 기타치고 노래 부르며 불우 이웃 돕기 성금을 모금 하고 있었는데 일행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동안 나도 모르게 그 녀가 부르는 발라드 멜로디를 따라 부르게 되었다. 선행을 빙자한 잘못 된 모금 행위도 가끔은 있어서 사적인 모금 활동은 금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은 있지만 지금 이 쌀쌀한 날씨 속에서 이토록 열심히 노래하여 듣는 이로 하여금 마음의 평안을 누릴 수 있도록 해 주고 있다면 이 사람은 정말 순수한 사랑을 나누고 있는 것이라는 믿음에서 조금을 성금 함에 넣었다. 고개 숙이며 눈짓으로 감사의 뜻을 전하는 그녀와 고개 숙여 답례하는 나 사이에 한마디 말은 없었을 지라도 서로가 감사하는 이 새로운 작은 만남도 나를 행복하게 해 주는 또 하나의 시간이 되었다.
또 한 해가 나를 떠나려 하고 있지만 금년 한 해 동안도 돌이켜보면 이렇듯 감사한 일들이 너무 많은 것이다. 가족을 비롯하여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그리고 나를 사랑해 주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언제나 그 자리에서 내게 위로와 힘이 되어 주고 있고 또 지금도 변함없이 나도 이 자리에 서 있으니 무엇보다 감사 하고 이렇게 감사 할 수 있도록 지켜 주신 하나님께 감사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