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조사계 여성 1호 김미혜 경장 탄생
상태바
교통조사계 여성 1호 김미혜 경장 탄생
  • 천성남 기자
  • 승인 2013.11.1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경찰서(서장 고진태)는 처음으로 교통조사계에 여성 1호인 김미혜(사진 34)경장을 투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교통조사와 뺑소니전담인 교통조사계는 그동안 남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져 오던 부서로 이번에 여성이 투입되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청주 출생인 김 경장은 지난 2007년 중앙경찰학교(207기)를 졸업하고 경찰 공채로 입문, 그동안 읍내지구대, 회인파출소, 속리산파출소를 거쳐 여성 청소년계에 투신해 왔다.
배상조 조사팀장을 필두로 고재선 조사관과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될 김 경장은 앞으로 고의가 아닌 사고로 힘들어하는 민원인들에게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마음가짐으로 의지를 다지고 있다.
김 경장은 “형사가 아닌 교통사고로 몸과 마음이 완전히 지친 민원인들을 위해 그 입장에 서 많은 도움을 드리고 싶어 자발적으로 교통조사계로 오게 됐다”며 의지를 밝혔다.
가족으로 군인인 남편과 2남을 두고 있는 김 경장은 유가휴직을 마치고 9월에 출근해 2주간의 교육을 마치고 민원인에 대한 높은 서비스를 위해 완전 무장한 상태다.
/천성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