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올 수 없는 2010년을 보내며
상태바
돌아올 수 없는 2010년을 보내며
  • 이흥섭 실버기자
  • 승인 2011.01.2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 대한 칼바람은 초봄을 재촉하고
백설은 온 누리를 장식하여
은세계를 펼쳤구나

나무가지 위에 백화가 만발하니
생명을 좌우하는 흙에 기운
땅 속에서 내일을 소생할 준비하고
흙바람 풀뿌리 걷어낸
인고의 세월 속 정든 언덕배기에
얼마나 다지고 밝아 왔든가

팔십 여년 세월 등에 지니
기력이 쇠잔해 감히 완연하구나
외길 인생의 연속 드라마가 끝나면
가야 할 곳은 청산에 무등 뿐이다

/이흥섭 실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