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개가 된 남편
상태바
결국 개가 된 남편
  • 구장서 실버기자
  • 승인 2011.01.06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날에 본처의 시샘이 하도 심해서
마음놓고 첩의 방에 갈 수 없는 사내가 한 묘책을
생각해 냈다.

"변소에 다녀올께. 금방 돌아올 거야."
하고 나가려 했으나 본처는 믿지 않았다."내가 그걸
어떻게 믿어요? "염려 마오.

내가 만일 첩의 방에 간다면, 천벌을 받아 개가 될 거야.

"본 처는 이렇게까지 말하는 사람이 설마 딴 짓을 할까 싶었다."
그러나 위낙 강짜가 심한 여자라,

남편의 한쪽 발목에 변소까지 갈 만한 길이와 끈을 맨 다음 에
내보냈다.

남편을 방을 나오자 즉시 그 끈을 풀어 집에서 기르는
개의 발목에 묶은다음
쏜쌀깥이 첩의 방으로 들어갔다.

한편, 변소에서 돌아올 시간이 훨씬 지났는데도
남편이 돌아오지 않자,
본 처는 왈칵 의심이 생겨 한 손에 쥐고 있던 끈을
살살 잡아당겨 보았다.

그러자 그 끈 에 글러온 것은 난데없는 개였다.
본처는 기겁을 하고 중얼 거렸다.

"아이구 , 이런 변이 있나?
그렇게까지 맹세를 하고도 나를 속이더니!

결국은 천벌을 받아 개가 되고 말았구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