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로 인한 과수 피해 안녕
상태바
까치로 인한 과수 피해 안녕
  • 곽주희
  • 승인 2003.08.02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수원 ‘까치 포획틀’효과 탁월 양성석(회남 금곡)씨 설치
탁월한 효과가 있는 까치 생포용 ‘포획틀’을 설치해 까치 피해를 줄이고 있는 농가가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회남면 금곡리 양성석(51)씨는 7월 19일 간단한 원리로 까치를 잡을 수 있는 포획틀을 직접 제작, 1만여㎡(3000평)의 배밭에 설치했다.

이 포획틀은 기존에 개발된 제품을 토대로 양씨가 직접 가로·세로 각각 2m, 높이 1.8m로 만들었으며, 이 포획틀은 윗부분에 길이 2m, 너비 20㎝의 유인구를 뚫고 나머지를 그물로 덮어 일단 틀 안에 들어온 까치가 다시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설계했다. 이 까치 포획틀은 무리지어 살며 자기영역을 관리하는 까치의 습성을 이용, 낯선 까치 2∼3마리를 잡아 미리 틀 안에 넣어 자기 영역의 침입자를 쫓아내려는 까치 떼를 유인하는 원리다.

좁은 유인구는 까치가 날개를 접은 채 통과하게 만들어 일단 틀 안에 갇히면 날개를 편 상태로 되돌아 나갈 수 없다. 이런 장점으로 군내 과수농가에서는 포획틀을 만들어 과원에 설치하기 위해 철공소나 농기계 수리센터에는 주문이 쇄도하고 있는 실정이다.

양씨는 이 포획틀을 설치한 뒤 하루 3∼4마리 꼴로 10여일 동안 30여마리의 까치를 생포, 까치로 인한 과수 피해를 현격히 줄였다. 양씨는 “매년 6∼9월 사이 떼지어 몰려다니며 과수를 파먹고 쪼아 상품가치를 떨어뜨리는 까치 때문에 막대한 피해를 입었는 데 포획틀을 설치한 뒤 피해가 크게 줄었다”며 “기존의 제품을 구입할 경우 20만원 정도 소요됐으나 기둥과 그물망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고 제작비도 6∼8만원 정도에 불과, 기존의 까치 포획시설보다 저렴하며 설치 또한 쉬워 과수 농가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어 권장할만하다”고 말했다.

양씨는 또 “포획틀 안에 냄새나는 육류 등을 넣어 까치의 먹이경쟁을 유발하면 구제효과가 더욱 크다”며 “다만 포획틀에 들어온 까치가 점프해 유인구를 빠져 나가지 않게 하려면 최소한의 틀 높이가 1.5m 이상 돼야 한다. 앞으로 까치 포획틀 설치사업을 군 특수시책으로 시행, 군내 과수농가에 보급해 과수농가들의 부담을 줄여 주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용택 2022-07-15 12:35:05
포획틀 설계도나 실물 모습 좀 보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