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난! 울상짓는 농촌
상태바
인력난! 울상짓는 농촌
  • 보은신문
  • 승인 1992.05.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삯 올랐어도 일손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
모내기가 한창인 요즈음 지난 해보다 오른 품삯과 아울러 그나마 일손 구하기 마저 힘들어 농민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최근 농촌에서는 일모작의 경우 오는 5월말까지 (이모작은 6월5일까지)해야 하는 모내기와 밭작물의 경우 담배밭 흙넣고, 고추 모심기와 흙넣기 등의 바쁜 농번기를 맞고 있다.

기계이앙의 품삯이 지난해 평당 30원에서 올해 40원으로 인상되었고(단, 지역별 차이는 있음), 일반품삯의 경우도 여자가 1만4천원, 남자가 2만원으로 지난해보다 4~5천원이 오른 품삯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군내 총 논면적 6천18ha중 기계이앙면적 5천7백35ha, 손이앙면적 2백83ha로 92년 5월 현재 이앙기 1천2백46대가 보급되어 기계이앙율 95%를 넘어서고 있어 기계이앙의 경우 일손구하기에 큰 문제가 없다.

그러나 손 보내기를 비롯, 담배잎따기 등을 남겨놓고 있는 밭작물 재배가 주로 많은 산외, 회북, 내북면의 경우 일손 구하기가 매우 어려운데, 특히 내북면은 한국화약 등 업체의 인력투입으로 인력난으로 더욱 심각해 여자 2만원, 남자 3만원의 높은 품삯으로 일손을 구하고 있다. 이에따라 군에서는 각 읍·면에 농촌 일손돕기 창구를 설치, 유관기관 및 주민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