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깨 우량품종 ‘다유’ ... 수량 많고 2모작 재배에 적합
상태바
들깨 우량품종 ‘다유’ ... 수량 많고 2모작 재배에 적합
  • 김인호 기자
  • 승인 2019.10.17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업기술원은 최근 기후온난화 및 이상기후에 대응한 중부지역 작부체계 적응 들깨 우량품종 선발시험 결과 ‘다유’품종이 충북지역에서 가장 우수한 품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충북지역 들깨 재배실태를 조사한 결과, 종자를 자가 채종하는 농가 비율이 약 40%로 높았으며, 대부분 1960~1980년대에 개발되어 보급된 품종이거나 토종깨를 재배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품종은 기름 함량이 낮고 병해충 피해에 약해 수량이 낮은 단점이 있다. 또한 들깨는 단작(단일재배)보다는 2모작으로 재배하는 농가비율이 80% 이상으로 전(前)작물의 파종시기가 늦어지면 수량이 급격히 감소되기 때문에 2모작 재배 시 만파적응성(늦은 파종에 적응하는 성질)이 높은 품종 선택은 필수이나, 이에 대한 연구가 미미한 실정이었다.
농업기술원에서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하여 최근 육성된 들깨 15품종을 선정해 중부지역 작부체계(참깨 후작)에 적합한 들깨 품종을 선발한 결과 ‘다유’ 들깨가 늦은 파종시기(만파)에도 수량이 126kg/10a로 가장 많았고 재래종 95kg/10a 대비 33% 높았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최근 들깨 재배면적 및 생산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신품종에 대한 정보 및 홍보가 미흡해 손해를 보고 있는 농가가 많은 실정”이라면서 “우리지역 기후에 적합하고 만파적응성이 뛰어난 들깨 우수 품종을 농가에 홍보하고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