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찬미·진수미 등 추청벼보다 우수 평가
상태바
알찬미·진수미 등 추청벼보다 우수 평가
  • 김인호 기자
  • 승인 2019.09.2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업기술원은 지난 19일 농업기술원 앞 논에서 벼 외래품종 대체 국내육성품종 보급 확대를 위한 ‘벼 국내육성 품종과 외래품종 간 현장비교 평가회’를 개최했다.
현장평가는 외래품종인 추청벼를 비롯해 국내육성 최고품질 벼 4품종(알찬미, 진수미, 청품, 해들), 고품질 벼 2품종(참드림, 새일품) 총 7품종의 비교평가가 이뤄졌는데 국내에서 육성된 6품종 모두 질병저항성과 내도복성, 수량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이번 현장비교 평가회는 청주시청, 충북영양사회, 향토음식연구회, 청원생명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등 7개 기관·단체가 참여했다.
한편, 외래품종인 추청벼와 고시히카리는 품종 퇴화와 병해충·도복이 심하며 수량이 낮은 문제점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도내 벼 재배면적(33,615ha) 중 35% 정도(추청 11,474ha, 고시히카리 204ha)가 재배됐다.
도 농업기술원은 충북 지역에 맞는 우수한 국내육성 벼 품종 확대 보급을 위해 2023년까지 충북 벼 재배면적 중 외래품종 재배면적을 5%(1,500ha) 이내로 줄인다는 목표를 세우고, 내년부터 최고품질쌀 재배단지 육성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5개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