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20 금 15:01
인기검색어 : 국도, 보은황토배
 
 
> 뉴스 > 종합
     
한쪽 면 주정차제 믿었다간 큰 코 다친다
황색실선구간으로 도로교통법 정면 위반 소지 커
[1442호] 2019년 09월 05일 (목) 주현주 기자 hyunjj505@hanmail.net
   
 
  ▲ 보은군이 시행하고 있는 한쪽 면 주정차 시행 구간 전경.  
 

보은군이 9월1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한쪽 면 주차제 운영이 상위법인 도로교통법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보은군은 읍내의 원활한 교통소통과 보행자 안전을 위해 삼산교-삼산사거리- 터미널 꽃집 구간에서 한쪽 면 주차를 지난 8월 한 달 동안 시범운영을 거쳐 9월부터 본격 단속하고 있다.

단속시간은 무인단속을 하지 않는 평일 야간 시간대와 주말 및 공휴일인 경우 24시간이며 주정차 가능여부는 구간 마다 설치된 신호등의 주정차 허용구간을 0,X로 표시해 놨다.

또 ▲인도 위 불법 주·정차 ▲반대 차도에 주차하는 역주행주차 ▲20분 초과되는 주차 ▲차량통행을 방해하는 주차 ▲횡단보도 위 주차 ▲도로 코너부분 주정차 ▲소방시설물 5m 이내 주정차 등에 대해서는 승용차 및 4t이하 화물자동차는 4만 원, 승합차 및 4t초과 화물자동차는 5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과태료 미납 시 최대 75%까지 가산되며 동산 및 부동산을 압류한다고 안내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한쪽 면주차제 시행은 보은군이 읍내 교통정체 및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보행자 안전을 지키기 위한 목적이지만 도로교통법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본지가 현장을 확인한 결과 한쪽 면 주차구간은 인도와 도로 간 노견이 약 62cm정도로 좁고 황색 실선 구간이어서 도로교통법 상 원천적으로 주정차를 할 수 없는 지역이다.

또 주행차선이 한쪽 면 주차제 시행 구간인 경우 노견 폭이 좁아 중앙선을 침범할 수밖에 없고  맞은 편 차량과 충돌 등의 사고발생 시 셈법이 복잡해 진다.

이 경우 반대 차선에서 자기차선으로 정상적으로 주행하고 있는 상태에서 한쪽 면 주차제 시행으로 주정차한 차량을 피해 중앙선을 침범해 주행하다 교통사고 발생 시 ‘중앙선 침범’이라는 교통사고중과실에 해당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 책임 소재를 두고 분쟁이 발생할 수 있다.
 
제 차선을 주행하다 주정차 차량을 피해 중앙선을 침범해 사고 발생시 사고차량은 보은군이 애시당초 주정차가 불가능한 황색실선 구간에 주정차 제도를 만든 보은군이 원천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논리를 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보은군 민원과 교통담당자는 “상위법인 도로교통법과 사고발생을 가정해 책임소재 등을 고려해 보지 않았다. 다시 한 번 보은경찰서와 상의 하겠다”고 말했다.

보은경찰서 이찬호 교통관리계장도 “도로교통법 상 황색실선구간에서는 주정차가 금지돼 있는 것은 맞다. 경찰 단속 시 운전자가 현장에 있는 경우 경찰은 범칙금 4만 원을 부과하고 운전자가 현장에 없거나 보은군이 CCTV로 단속하는 경우는 단속권한이 보은군에 있다”며 “보은군과 도로교통법에 저촉되는 지 등의 여부를 다시 한 번 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은신문(http://www.boeun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바람 잘날 없는 정상혁 보은군수
다음 달 예정인 ‘2019 보은대...
보은군이장협의회, "분열 걷어내고...
보은농협하나로마트 지점승격 10주...
보은군, ‘훈민정음마당’ 한글단체...
이주의 이모저모
추석 차례상 민심은
지역상품권 얼마나 팔렸을까
삼산남로 ‘한쪽 면 주차’ 반응 ...
‘수한면 후율사’ 100만원 기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76-800 충북 보은군 보은읍 교사2길 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청소년보호책임자 나기홍
사업자 등록번호 302-81-04861 | 제보 및 각종문의 043-543-1540 | 팩스 043-543-6409
Copyright 2003 보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houng@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