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3 금 11:21
인기검색어 : 국도, 보은황토배
 
 
> 뉴스 > 종합
     
'보은다문화리더 아카데미' 종강
8개국 결혼이주여성의 정착 도우미 톡톡
[1430호] 2019년 06월 05일 (수) 김인호 기자 kih2770@hanmail.net

보은군내 결혼이주여성 3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보은다문화리더 아카데미 사업이 마무리됐다고 지난 31일 보은군은 전했다.
다문화리더 아카데미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박윤수) 주관으로 결혼이주여성의 정착을 돕고 결혼이주여성이 지역사회에서 다문화 리더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획된 것으로 지난달 4일 개강해 이날 교육을 끝으로 종료됐다.
교육에는 필리핀, 베트남,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중국, 일본 등 8개국 결혼이주여성이 참여해 교육장인 드림스타트 회의실은 마치 지구촌 캠퍼스를 연상케 했다.
총8회 과정으로 실시된 교육은 장 담그기 체험, 속리산 법주사 탐방, 생활 안전교육, 보은지역사회 이해, 자녀양육 교육, 성평등 교육, 한국문화탐방 등 다문화가족이 한국과 지역사회에 적응하는 데 필요한 강좌로 채워졌다.
특히 지난 5월 25일 다문화리더 아카데미 5회 교육과정에는 정상혁 군수가 동행해 보은군 농경문화관, 속리산 숲체험휴양마을을 탐방하고 수강생들과 함께 점심식사를 하며 다문화가족을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교육에 참여한 필리핀 출신 게이셀 씨는 “군수님이 손수 밥을 퍼주시고 다문화가족을 위해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감동을 받았다. 보은군으로 시집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활짝 미소를 지어보였다.
우즈베키스탄 출신 김메리 씨는 보은군이 추진하고 있는 친정나들이 지원 사업으로 친정에 갈 수 있어 감사하다고 했다. 베트남 출신의 윤선영 씨도 계절근로자 사업으로 친정가족을 한국에 초청할 수 있어서 군수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보은군 관계자는 “다문화리더 아카데미를 통해 결혼이주여성이 한국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건강한 다문화 지역사회를 형성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결혼이주여성이 보은군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은군은 친정나들이 지원, 외국인 계절근로자 초청, 다문화가족축제, 행복가족상담 서비스, 한국어 교육 등 다문화가족을 위한 여러 사업을 펼쳐 결혼이주여성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은신문(http://www.boeun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집행부 견제는 커녕 대변에 급급...
가격 폭락으로 절망한 농부 살린 ...
‘줄어드는 인구 백약이 무효!’
보은군 4급이 3명, 부군수 역...
보은군 주요사업
휴양하기 좋은 명소 ‘속리산 숲체...
‘속리산 신축제’ 명칭 변경 추진
‘이평식당’ 이웃사랑 동참
“보은전통시장·종합시장 이원화…상...
무성한 잡초 교통사고 위험 노출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76-800 충북 보은군 보은읍 교사2길 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청소년보호책임자 나기홍
사업자 등록번호 302-81-04861 | 제보 및 각종문의 043-543-1540 | 팩스 043-543-6409
Copyright 2003 보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houng@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