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4.25 목 13:48
인기검색어 : 국도, 보은황토배
 
 
> 뉴스 > 종합 | 신바람해피통신
     
내북면 ‘석성국의사 추모제’ 올려
[1422호] 2019년 04월 11일 (목) 김충남 실버기자 webmaster@boeuni.com
   
 
  ▲ 내북면애향동지회 회원들이 석성국 의사를 추모하며 잔을 올리고 있다.  
 

내북면애향동지회(회장 양재덕)가 10일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구한말 의병장 석성국 의사를 기리는 추모제를 개최했다.
 내북면 이원리에 소재한 석성국 의사 묘 앞에서 개최된 이날 추모제에는 고행준 부군수를 비롯해 애향동지회원 및 각급 기관단체장등 90여 명이 참여해 석성국 의사의 호국의지와 업적을 기렸다.
 석성국 의사는 구한말 의병장으로 왜병과의 전투에서 혁혁한 공훈을 세웠으나, 1908년 적정 탐색을 위해 홀로 출진했다 적들에게 포위되어 중과부적으로 체포되어 온갖 고문이 이어지자 이에 굴하지 않고 혀를 끊고 저항하다 자결했다.
또한, 그의 부인 성산 이씨(星山 李氏)는 나라를 지키려다 먼저 간 남편의 시신을 업고 고향에 돌아와 장례를 치루고 묘 앞에서 자결함으로써 남편의 뒤를 따랐다.
 석성국의사의 묘에는 석성국의사와 그의 부인 성산 이씨가 합장되어 모셔져 있다.
내북면애향동지회에서는 이러한 역사의 소중함을 기록하고 보존해 나가기 위해 지난 1968년에 묘비를 건립하고 매년 3월 7일(음)이면 추모제를 올리고 있다.
양재덕 애향동지회장은 “앞으로도 애국·애족 정신을 고양하는데 앞장설 것이며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충남 실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은신문(http://www.boeun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뻣뻣한 장관 vs 넙죽 엎드린 지...
보은고 앞 사거리 신호등 vs 회...
땅 한 평 없는 ‘정이품송’과 ‘...
한국농어촌공사 “궁저수지 안전에 ...
이주의 이모저모
수한면민 한마당 큰 잔치 성료
정이품송 후계목 판매 불가…한편의...
제5회 대추골먹그림 회원전 ‘인기...
직접 만든 장수지팡이 보은군에 기...
충북지방공무원, 필기 120% 선...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76-800 충북 보은군 보은읍 교사2길 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청소년보호책임자 나기홍
사업자 등록번호 302-81-04861 | 제보 및 각종문의 043-543-1540 | 팩스 043-543-6409
Copyright 2003 보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houng@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