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북면 ‘석성국의사 추모제’ 올려
상태바
내북면 ‘석성국의사 추모제’ 올려
  • 김충남 실버기자
  • 승인 2019.04.1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북면애향동지회 회원들이 석성국 의사를 추모하며 잔을 올리고 있다.

내북면애향동지회(회장 양재덕)가 10일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구한말 의병장 석성국 의사를 기리는 추모제를 개최했다.
 내북면 이원리에 소재한 석성국 의사 묘 앞에서 개최된 이날 추모제에는 고행준 부군수를 비롯해 애향동지회원 및 각급 기관단체장등 90여 명이 참여해 석성국 의사의 호국의지와 업적을 기렸다.
 석성국 의사는 구한말 의병장으로 왜병과의 전투에서 혁혁한 공훈을 세웠으나, 1908년 적정 탐색을 위해 홀로 출진했다 적들에게 포위되어 중과부적으로 체포되어 온갖 고문이 이어지자 이에 굴하지 않고 혀를 끊고 저항하다 자결했다.
또한, 그의 부인 성산 이씨(星山 李氏)는 나라를 지키려다 먼저 간 남편의 시신을 업고 고향에 돌아와 장례를 치루고 묘 앞에서 자결함으로써 남편의 뒤를 따랐다.
 석성국의사의 묘에는 석성국의사와 그의 부인 성산 이씨가 합장되어 모셔져 있다.
내북면애향동지회에서는 이러한 역사의 소중함을 기록하고 보존해 나가기 위해 지난 1968년에 묘비를 건립하고 매년 3월 7일(음)이면 추모제를 올리고 있다.
양재덕 애향동지회장은 “앞으로도 애국·애족 정신을 고양하는데 앞장설 것이며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