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문화시설 지방선거에서 쟁점화?
상태바
복합문화시설 지방선거에서 쟁점화?
  • 김인호 기자
  • 승인 2018.04.26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군, 2021년 말까지 건립 추진
국도비 포함 사업비 196억원 투입

보은군의 핵심사업 중 하나인 보은복합문화시설이 지방선거에서 쟁점으로 등장할지 주목된다. 이 사업을 둘러싸고 재원 마련에 대한 우려와 사업 추진에 따른 기대가 혼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은군은 지난 3월 22일 충북도 제1차 재정투자심사에 참석해 복합문화시설 조성사업을 설명하고 국비 및 도비 지원을 요청했다. 군은 2021년 말까지 속리산면 상판리 옛 속리산중학교 터 1만8455㎡에 복합문화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총 사업비는 196억1600만 원. 국비 40%, 도비 30%, 군비 30%가 투입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문화 소외지역 주민들에게 문화 향수의 기회와 역사, 문화, 예술 및 여가 활동의 시설을 제공하기 위해 복합문화시설을 추진해왔다"며 "침체한 속리산 관광을 활성화해 수학여행 1번지의 옛 명성을 되찾겠다"고 말했다.
복합문화시설은 지상 1∼2층 규모로 연면적 3205㎡에 박물과, 미술관, 무형문화재 전승체험관 등이 들어선다. 군은 이곳에 향토유물전시관의 유물을 옮기고 보은군 회인 출신인 이열모 화가가 기증한 미술작품과 서적, 그림도구 등을 전시할 계획이다. 또 지역의 무형문화재인 낙화장, 목불장 등 체험공간도 꾸밀 계획이다. 군은 재정투자심사를 통해 국·도비가 확보되면 실시설계를 마치고 2019년 10월 복합문화시설 사업을 착공할 방침이다. 관계자는 "지난해 사전평가 결과 문체부로부터 미술관, 박물관 건립 지원이 적정하다'는 회신을 얻어낸 만큼 무난히 국·도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복합문화시설 조성은 보은군이 추진하는 '수학여행 1번지 조성사업'의 한 부분이다. 하지만 건립을 둘러싸고 찬·반 시비를 낳으며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어왔다. 사업 옹호론자 측은 이 시설이 들어서면 관광객 증가로 특히 속리산 관광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을 확신한다며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에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 반면 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측은 출신지 논란을 낳은 이열모 화백으로부터 기증받은 작품을 위한 사업이며 투자 대비 효율성과 가성비 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한마디로 반대 측은 지역여건에 부합하지 않는 사업이란 의견이다.
보은군의회도 사업추진을 둘러싸고 오락가락 행보를 보였다. 사업 시작 단계인 2016년 3월 복합문화시설 부지 매입을 위해 보은군이 요청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에 승인했다. 부지매입비 18억원과 도시계획시설 결정 및 기초설계용역비 4억원 등 22억원의 지출을 승인한 것이다. 그러나 2016년 12월 예산심사에서는 후속 예산인 복합문화시설 건립비 23억 6000만원을 삭감했다. 사업을 하라는 건지, 말라는 것인지 스탠스가 모호하다.
이 사업은 감사원 감사로도 이어졌다. 보은군의회와 한 주민은 "복합문화시설 건립과정에서 군이 '기부금품 모집·사용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며 기부물품 접수관련 예산 낭비와 절차상 법 위반 여부를 가려달라고 감사를 청구했다. 그러나 감사원은 이에 대해 "특정화가의 미술관 건립 등을 조건으로 미술작품을 기증받은 것은 법 위반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감사청구를 기각했다.
한 방면에 예산이 집중 투입된다는 것은 필히 다른 부문의 예산 희생을 동반할 수밖에 없다. 이런 점에서 오는 6.13지방선거 전 복합문화시설을 놓고 후보자간 치열한 공방이 펼쳐져 주민 심판으로 이어진다면 흥미 유발과 함께 찬반논란에도 불구,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명분과 실리도 챙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