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11 목 13:44
인기검색어 : 국도, 보은황토배
 
 
> 뉴스 > 종합
     
6.13지선, 충북 예비후보
10명 중 4명이 전과기록
[1373호] 2018년 04월 12일 (목) 김인호 기자 kih2770@yahoo.co.kr

6.13지방선거 충북지역 예비후보 10명 중 4명꼴로 전과기록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6일 충북청주경실련은 6.13지방선거 유권자운동본부 발족 기자회견을 갖고 예비후보자 전과기록 분석결과와 후보자 공천배제기준 등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예비후보자 전과기록 분석에 따르면 6.13지방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등록한 예비후보자 10명 가운데 4명이 전과경력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지역은 335명의 예비후보자(4월 5일 현재) 가운데 142명이 1건 이상의 전과기록을 갖고 있어 전국 평균보다 다소 높은 42.4%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무면허나 음주운전으로 인한 도로교통법 및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이 가장 많았다. 또 공직선거법·뇌물수수(공여)·공문서위조 등 정치범죄와 사기·도박·횡령·사문서위조 등의 경제범죄도 적지 않았다. 일부 후보자들의 경우 민주화 유공자로 사면된 경우도 있었으나, 시·군의원 후보자들인 경우 다양한 직업군에서 다양한 위법행위를 한 후보자들이 대거 출마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지난 2014년부터 공직선거법이 개정돼 벌금 100만원 이상 형의 모든 범죄경력이 공개됐으나 범죄 경력에도 불구하고 인지도에 기대 ‘무사통과’한 후보자들이 적지 않았고, 재임 당시 물의를 일으키거나 낙마했음에도 또 다시 도전하는 정치인의 이름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경실련은 밝혔다.
경실련 관계자는 “정당 공천 후보자들은 해당 정당의 정체성을 보여준다. 각 정당은 후보자들의 범죄행위에 대해 투명한 잣대로 검증해야 할 것이며, 유권자들이 납득할 수 없는 부적절한 후보자를 공천할 경우 시민들과 함께 표로써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은신문(http://www.boeun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민 불안 해소하라” 동네사람들...
‘보은대추축제’ 한국관광공사 선정...
보은 속리산 관광객 증가세로 반전
이주의 이모저모
‘결초보은’ 출시했지만 보은 쌀 ...
정상혁 군수 “성원에 결초보은 하...
보은군의회, 북유럽3개국 연수 ...
만추의 계절을 만끽 시킨 '아름다...
벼농가들 “벼수매가 6만5천원 달...
보은경찰서, 전좌석 안전띠 착용 ...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76-800 충북 보은군 보은읍 교사2길 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청소년보호책임자 나기홍
사업자 등록번호 302-81-04861 | 제보 및 각종문의 043-543-1540 | 팩스 043-543-6409
Copyright 2003 보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houng@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