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7.19 목 17:10
인기검색어 : 국도, 보은황토배
 
 
> 뉴스 > 종합
     
에이즈, 불치병 아니다
[1356호] 2017년 12월 07일 (목) 김인호 기자 kih2770@yahoo.co.kr

보은군보건소는 12월 1일 ‘제30회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전광판, 소식지, 각종 행사 캠페인 실시, 홍보물 배부 등을 통한 에이즈 바로알기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에이즈 익명 검사를 제공하고 치료 방법 및 올바른 성지식과 건전한 성생활의 중요성에 대해 교육과 홍보를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매년 12월 1일은 UN이 정한 세계 에이즈의 날로 올해 제30회를 맞이했다. 국제연합에이즈대책기구(UNAIDS)에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설정한 ‘90-90-90’ 목표는 HIV 감염인의 90%가 검사를 통해 자신의 감염사실을 인지하게 하고 감염사실을 인지한 90%가 치료를 받게 하고 치료를 받은 90%가 치료에 효과가 있도록 한다는 의미다.
에이즈 감염경로는 성접촉, 감염된 주삿바늘, 수혈이나 혈액제제 등을 통해 감염된다. 공기, 물, 악수, 포옹, 가벼운 키스, 술잔 돌리기, 공중목욕탕, 기침, 재채기, 음식물 같이 먹기 등 일상생활에서는 감염되지 않는다.  현재는 효과적인 치료법이 도입되어 꾸준한 치료로 건강하게 살 수 있는 만성질환임에 따라 자발적 검진을 통한 조기발견과 조기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보건소 관계자는 “에이즈는 불치병이 아니라 치료약을 먹으면 일반의 평균수명을 살 수 있는 만성질환”이라며 “에이즈에 대해 올바른 정보와 감염방지의 예방수칙 등을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김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은신문(http://www.boeun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하유정 “심부름꾼 역할을 해야 하...
보은군 ‘다목적체육관 건립’ 추진
정상혁 군수 핵심사업 전망…④AP...
“불교의 상징 연꽃 속리산의 성스...
송죽초 폐교, 위기인가 순리인가
이주의 이모저모
지방선거 말 말 말 ④
대추두바퀴 “보은 위해 힘차게 ...
8대 보은군의회 정례회 본격돌입
보은라이온스클럽, 52대 최종호...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76-800 충북 보은군 보은읍 교사2길 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청소년보호책임자 나기홍
사업자 등록번호 302-81-04861 | 제보 및 각종문의 043-543-1540 | 팩스 043-543-6409
Copyright 2003 보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houng@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