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4 금 16:03
인기검색어 : 국도, 보은황토배
 
 
> 뉴스 > 종합 | 신바람해피통신
     
2017년도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 저문다
[1352호] 2017년 11월 09일 (목) 이흥섭 실버기자 webmaster@boeuni.com
내 나이 90 인생
어머니 아버지 사랑받고 자란 세월
90 인생 세월 속에
아련이 떠오른다
여름밤 마당에 멍석 깔고
처마 끝에 초롱등 달고
오빠하고 나하고
마당가에 모깃불 피우고
아버지 삼나끈 고시고
어머니 명주실 가으시고
멍석에 누워서
밤하늘을 바라보면
총총한 별들이
하늘 가득 펼쳐있고
별똥별이 어디론가 떨어지던 광경
허공엔 반딧불 반짝반짝
밤 골목에 아이들의 웃음소리
오빠하고 나하고
별하나 나하나
누가 더 많이 새기하던 어린시절
90 인생 속에 아련히 떠오른다
2017년도 다시 올 수 없는 곳으로 서서히 짐

이흥섭 실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은신문(http://www.boeun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주의 화제기사
보은군 행정, 충북도감사로 들여다...
정상혁 군수 “내년부터 법주사 부...
구희선 전 축협조합장 진기록 행진...
추곡 수매가 5년 만에 상승세로 ...
축협선거 후보 단일화, 새 이정표...
충북생명고 이연정, 충북도 공무원...
보은사우회 ‘아름다운 사진전’ 개...
"우리농협도 ‘보은농협’을 본받아...
결초보은, 이윤영 아나운서 초빙 ...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76-800 충북 보은군 보은읍 교사2길 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청소년보호책임자 나기홍
사업자 등록번호 302-81-04861 | 제보 및 각종문의 043-543-1540 | 팩스 043-543-6409
Copyright 2003 보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houng@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