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9 목 14:57
인기검색어 : 국도, 보은황토배
 
 
> 뉴스 > 종합 | 신바람해피통신
     
저 숲 속의 새소리일랑 어찌 그려낼까 : 賞景 / 난고 김병연
한시 향 머금은 번안시조【139】
[1348호] 2017년 10월 12일 (목) 장희구 (시조시인 문학평론가) webmaster@boeuni.com
자연은 모두가 글감이고 사색의 장(場)이다. 문학은 사물의 이면과 함께 삐딱하게 보아야 한다고 한다. 그랬을 때 보다 예리하고 알찬 문학적 상상력을 도출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삿갓을 쓰고 다녔기 때문에 김립(金笠)이라고 했던가. 시인은 그랬고 그렇게 일생을 마쳤다. 수많은 해학적인 한시를 남기면서 세상과 사람을 조롱하고 자연을 다른 시각으로 보았다. 이 시는 통쾌한 한 구절을 만나는데 아래와 같이 읊었던 시 한 수를 번안해 본다.

   
 
   
 
푸른 산 하얀 바위 꽃을 보며 길을 걷다
화가(畵家) 불러 그 경치 그려보게 하렸더니
지저귄 저 새 울음소리 어찌 담아 그려낼까.
一步二步三步立 山靑石白間間花
일보이보삼보립 산청석백간간화
若使畵工模此景 其於林下鳥聲何
약사화공모차경 기어임하조성하

저 숲 속의 새소리일랑 어찌 그려낼까(賞景)을 쓴 시로 문학성이 높은 칠언절구다. 작자는 김삿갓으로 알려진 난고(蘭皐) 김병연(金炳淵:1807~1863)이다. 조부 김익순이 홍경래에게 항복하여 연좌제에 의해 집안이 망했다. 조부를 비판하는 글로 장원급제한 것을 두고 세상을 비관한 후 삿갓을 쓰고 다닌 불운의 방랑시인이다. 위 한시 원문을 번역하면 [한 걸음 한 걸음 또 한 걸음 걷다 보니 / 푸른 산 하얀 바위 사이사이 꽃이구나 // 화가 불러 이 경치 그리게 하려는데 / 저 숲 속의 새소리일랑 어찌 그려낼까]라는 시상이다.
위 시제는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함]로 번역된다. 자연이 글감이요 시(詩)라는 생각을 갖게 하는 시문다. 선현들은 자연을 보면서 시를 음영했다. 그래서 이른바 자연시(自然詩)라는 말이 나왔을 것이다. 그렇다고 자연시라는 문학 장르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서정시에 대칭되는 서경시가 대체적으로 자연시다. 그러나 우리 선현들은 산과 나무 해와 달 등 자연을 보면서 시상을 떠 올리면서 사상과 감정을 음영했다.
시인은 푸른 산을 보고 하얀 바위 위에 있는 피어있는 꽃을 보면서 자기와 절친한 화가(畵家)를 불러 그 경치를 그려 보려는 생각을 했다. 아뿔싸,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화선지에 그리고 싶은 더 아름다운 시적 대상을 발견하게 되었으니 바로 그것이 아름다운 새소리다.
화자는 의성어인 이 새소리를 화선지에 담을 수 없는 시인만의 안타까움을 여기에서 담고 있는 것이다. 새소리를 그림에 담을 수 없다는 기발한 발상을 보인데서 이 작품의 묘미를 찾게 된다.
【한자와 어구】
一步二步三步: 한 걸음 또 한걸음 걷다. 立: 서다. 걷다가 서다. 山靑石白: 푸른 산 하얀 바위. 間間花: 사이사이 꽃이다. // 若使畵工: 만약 화가를 불러 ~하게 한다면. 模此景: 이 경치를 그려보다. 其於林下: 숲속 아래에(처소격). 鳥聲: 새소리. 何: 어찌. 곧 ‘어찌 그려낼까’하는 의문사. 

장희구 (시조시인 문학평론가)의 다른기사 보기  
ⓒ 보은신문(http://www.boeun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주의 화제기사
보은군수선거 공천, 나비효과 일으...
보은군의회 제312회 임시회 3차...
2017 보은대추축제 현장속으로
말티재로 끊겼던 금북정맥 93년 ...
‘보은은 축제 중’…살거리 즐길거...
매년 발전하는 대추축제를 보면서
2017 보은대추축제 이모저모
속리산 둘레길 ‘가을을 걷는다’
뱃들공원에 ‘평화의 소녀상’ 제막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76-800 충북 보은군 보은읍 교사2길 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청소년보호책임자 나기홍
사업자 등록번호 302-81-04861 | 제보 및 각종문의 043-543-1540 | 팩스 043-543-6409
Copyright 2003 보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houng@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