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도교육감 선거 이기용 후보 당선
상태바
충북 도교육감 선거 이기용 후보 당선
  • 보은신문
  • 승인 2007.12.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직선 충북교육감 선거에서 이변은 없었다.

초반부터 질주한 이기용(62) 당선자는 전체 투표인 70만2천475표 중 41만709표(60.25%)를 얻어 27만932표(39.74%)를 얻은 박노성(61) 후보를 13만9천777표 차로 제쳤다.

제 14대 충북도교육감에 이기용(62)현 교육감이 당선된 가운데 보은에서도 56.1%라는 압도적 지지를 얻었다. 박노성 후보는 보은 교육장을 지내 보은에서 약진을 기대했으나 41.1%를 얻는데 그치고 말았다. (▶ 표 2면 보도)

처음 주민 직선세로 실시된 교육감 선거는 주민들에게 홍보가 미흡해 후보자 홍보하기에도 바쁜 선거운동원들이 왜 우리가 교육감선거까지 해야 하느냐고 반문하는 유권자들에게 선거홍보까지 해야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급기야 지난 19일 보은읍 제5투표구에서는 한 선거인이 교육감은 모르는 사람들이라며 투표용지를 훼손하는 사태까지 빚기도 했다.

진천 출신인 이기용 교육감 당선자는 1972년 괴산 연풍중학교를 시작으로 청주농고와 청주중앙여고 교사를 지냈으며 1984년 보은농업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한 바 있고 2003년 괴산 교육청 교육장을 지내다 2005년 제 13대 충청북도 교육감 보궐선거에 당선, 13대 교육감직을 수행했다.

그리고 이번 14대 교육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됨으로써 2010년 전국 지방 동시선거 때까지 2년 6개월여 동안 도교육감직을 수행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