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캠프 정말 즐거웠다
상태바
영어캠프 정말 즐거웠다
  • 보은신문
  • 승인 2007.08.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혜 정 동광초 6학년 해반
저희학교는 영어시험을 봐서 이번 영어캠프에 참하는 사람을 뽑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처음에 영어캠프에 오고 싶은 생각은 없었습니다. 엄마께서 자꾸 가라고 하셔서 그냥 온 것입니다.

처음에는 4주가 정말 길게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과는 다르게 하루하루시간이 지날 때 마다 저의 생각은 조금씩 바뀌었습니다. 재미있는 외국인 선생님과 교원대학교 선생님들께서 재미있는 수업을 해주셔서 선생님들과 수업을 했던 날들을 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때로는 혼나기도 하고, 꾸중도 많이 들었었습니다. 그래도 진짜로 선생님들과 했던 수업을 잊을 수 없을 겁니다.

주말에는 집에 갑니다. 주말이면 언제 월요일이 되나 지겨울 정도입니다. 그 정도로 이번 영어 캠프가 재미있다는 말입니다. 내년에도 영어 캠프에 다시 참가하고 싶은 생각입니다. 월요일에는 이산가족처럼 만난 후에 주말에 있던 일 들을 이야기 하곤 했었습니다. 그때는 몰랐습니다. 추억이 얼마나 위대하고 소중한 것 인지, 마지막 날 저녁에 여자아이들은 한방에서 친구들끼리 모여서 추억을 되살려 보면서 울었습니다. 이제 친한 친구들을 볼 수 없을 것 같았고, 서로 더 아껴주지 못해 준 것 같아서였습니다.

그리고 이번 영어캠프를 통하여 영어를 싫어하던 사람도 좋아하게 되었으면 좋을 뻔 했습니다. 영어를 아주 잘하지는 못했지만 영어캠프를 통해 영어를 즐겁게 하고 싶은 마음이 생긴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번 영어캠프를 만들어주신 여러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우리를 위해서 고생해 주신 수정초등학교 교장선생님을 비롯하여 여러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런 기회가 다시 한번 주어진다면 그때는 주저 없이 참가하고 싶습니다.

전 이번캠프에 온 친구들과 선생님들을 잊고 싶지 않습니다. 아니 잊을 수 없을 것 입니다.
영원히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