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농식품 가공 6개 분야에 4.1억 투입
상태바
충북농기원, 농식품 가공 6개 분야에 4.1억 투입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2.01.2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이 변화하는 식품 소비시장에 맞는 다양한 가공제품 개발을 위해 농업인 사업장을 대상으로 사업비 4억1000만원을 투입하는 신기술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농촌진흥기관에서 개발된 가공기술 성과를 농업현장에 적용하여 가공 상품 시제품 출시는 물론 사업장 기술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기 위해 실시하는 사업이란 설명이다.
올해는 △사포닌 고함유 도라지 품질고급화 기술 △국산종균 이용 속성 발효식초 상품화 △종균활용 장류 품질향상 기술 △위해요인 제어 전통장 제조·발효 관리기술 △고품질 베이커리용 과일가공 시범 △전분질 농축액 활용 소규모 맥주 제조분야 6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투입된 기술로 생 될 상품으로는 사포닌 함량이 증가된 프리미엄 도라지청, 국산 종균을 사용한 발효식초, 위생안전관리가 강화된 장류와 발효기간이 짧은 콩알메주, 지역과일을 이용한 제빵용 앙금과 우리 쌀을 넣어 만든 수제맥주 등 다양하다.
지난해에도 신기술 시범사업을 통해 황기조청, 도라지양갱, 복숭아빵, 콩알메주가루, 유기농 쌀로 만든 소주 등을 제품화하여 소비자들에게 좋은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특히 유기농 쌀로 만든 소주는 프리미엄 소주 이미지를 앞세운 판매 전략으로 사업장 매출이 10%이상 증가하는 성과를 보여줬다.
농기원 관계자는 “시범사업을 통해 농업인은 다양한 제품의 출시로 틈새시장을 공략해 소득을 높이고, 소비자는 우리 농산물로 만든 건강한 먹거리를 만나볼 수 있어 새로운 마켓을 형성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