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2리 KT옆 교통사고 위험 도사려
상태바
교사2리 KT옆 교통사고 위험 도사려
  • 나기홍 기자
  • 승인 2022.01.2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길 입구만이라도 넓혀주세요” 요청
교사2리 KT옆 골목길 입구를 차량이 어렵게 교행하고 있다.
교사2리 KT옆 골목길 입구를 차량이 어렵게 교행하고 있다.

 보은읍 교사리 KT옆 삼거리길 확대가 절실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보은읍 이평사거리, 교사교차로, KT삼거리를 거쳐 수한면 후평삼거리까지의 도로는 4차선이다.
 이중, KT삼거리는 KT건물에서 우회전 해 보은교육청체육관, 극동아파트를 오르거나 이쪽에서 내려와 좌회전을 하려면 4차선과 인접한 도로의 끝 부분이 협소해 이곳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KT삼거리 인근에는 형근주택 2개동에 30여세대, 에스엠아파트 2개동에 90세대, 극동아파트 3개동에 220세대, 인근 개인주택 20세대 등 총 360여 세대에 500여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소유한 차량은 전체 세대의 60%에 해당하는 200여대로 이들 차량이 이곳을 이용할 때면 좁은 길에서 넓은 길로 나가는데도 어려움이 있고 넓은 길에서 좁은 길로 들어오는 데는 더욱 큰 불편이 따른다는 것이 주민들이 주장이다
 한 주민은 “아침마다 출근하려고 나가다 이곳에 서면 우회전해서 들어오는 차량을 생각해 4차선도로에서 적어도 10m이상은 뒤쪽에 서있어야 한다.”며 “조금만 앞으로 나가있으면 우회전하는 차량을 막아서서 그 차가 들어오지 못한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또 다른 주민은 “내가 살고 있는 에스엠아파트로 들어가기 위해 KT앞 4차선 도로에서 우회전하려 했더니 내려오는 차가 길을 다 차지하고 있는 바람에 못 올라가자 뒤따르던 직진차가 크락숀을 울리며 난리를 피웠다”며 “오르막길과 접한 KT부지 몇 평만 사용해 마을길입구를 조금만 넓히면 이 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장지국 이장은 “그곳을 다니면서 주민들이 통행에 많은 불편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문제를 해결해 주민들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차량 운행에 많은 어려움이 있을 뿐 아니라 고통사고의 위험이 항시 도사리고 있는 만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 주민들의 요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