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충북도 사회조사 결과 공표
상태바
2021 충북도 사회조사 결과 공표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2.01.06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1명 무자녀 선호…이유가

충북도내 1만1604 표본가구의 만13세 이상 가구원으로 삶에 대한 만족도, 노동, 문화․여가, 소득.소비, 주거.교통, 교육 등 8개 분야 45개 항목에 대해 조사한 ‘2021 충청북도 사회조사’ 결과가 지난달 29일 공표됐다.
사회조사결과 삶에 대한 만족도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침체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일자리 부분에서는 거주 시.군 내 일자리가 충분하지 않다는 응답이 45%를 차지했다. 직업선택 요인으로는 1순위 수입(39%), 2순위 안정성(29.5%) 순이며, 현재 하고 있는 일의 전반적인 만족도(5점 만점)는 3.32점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 동안 가구 월평균 소득은 ‘200~300만원 미만’ 응답이 20.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부채가 있는 가구는 43.0%로 나타났다. 부채 사유는 주택마련자금이 45.5%로 가장 많았고 사업자금이 19.8%로 뒤를 이었다.
거주지의 교통 환경 중 가장 개선되어야 할 사항에 대해서는 ‘대중교통 노선확대 및 횟수증가’가 34.9%, ‘주차시설확대’가 33.3% 순이었다.
결혼에 대해서는 ‘결혼을 하는 편이 좋다’는 응답이 41.5%,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는 30.4% 순으로 나타났다. 결혼하지 않아도 되는 이유(복수응답)는 ‘혼자인 삶에 만족(57.3%)’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이상적인 자녀수에 대한 질문에 ‘남녀 구분 없이 2명이 가장 많았고(29.3%), ‘자녀를 낳지 않는 것이 좋음(11.1%)’ 의견도 있었다. 자녀를 낳지 않는 이유는 ‘나보다 나은 삶을 물려줄 수 없어서(39.5%)’, ‘양육비용 부담(35.0%)’ 순으로 응답했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충청북도 통계정보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