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체육회장기 배구대회, 오징어들 우승
상태바
제13회 체육회장기 배구대회, 오징어들 우승
  • 나기홍 기자
  • 승인 2021.11.25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승을 차지한 ‘잘생긴 동진이와 오징어들’ 선수들을 비롯한 준우승, 3위를 차지한 팀의 선수들이 성적에 만족해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우승을 차지한 ‘잘생긴 동진이와 오징어들’ 선수들을 비롯한 준우승, 3위를 차지한 팀의 선수들이 성적에 만족해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체육의 생활화와 배구 동호인들의 화합을 다지기 위한 제13회 보은군체육회장기 및 협회장배 배구대회가 지난 20일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보은군배구협회(회장 강원구)주관으로 개최됐다.
이날 대회에는 보은군의회 구상회 의장을 비롯한 김응선, 김도화, 구관서, 구영수, 최재형 등 군수출마예정자로 거론되는 이들이 참석해 대회를 축하하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날 대회에는 학생팀, 드림팀, 잘생긴동진이와오징어들팀, 우정팀, 고문팀 등 6개팀이 출전해 리그전을 펼쳐 4강을 가렸다.
 치열한 경기를 펼친 결과 ‘잘생긴동진이와오징어들팀’이 가장 많은 승점으로 일찌감치 우승을 차지했으며 우정팀과 드림팀은 막판까지가는 접전 끝에 승수, 승점이 모두 같게나와 2~3위를 결정할 수 없었다.
 집행부에서는 중앙에 원점을 그려 넣고 그 안에 물체를 던져 가까운 팀이 2위를 먼 팀이 3위를 하는 것을 제안했고, 양팀은 이를 수용했다.
 물체를 던진 양팀은 두 번의 접전 끝에 중앙에 더 가까이 물체를 던져 넣은 우정팀이 2위를 차지하는데 성공했다.
이를 본 배구회원들은 “이런 순위다툼은 난생처음”이라며 웃음을 감추며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이로써, 이날 경기의 우승은 ‘잘생긴동진이와오징어들팀’ 준우승은 ‘우정팀’ 3위는 ‘드림팀’이 차지했으며 MVP는 2위팀의 이상민 선수에게 돌아갔다.
 배구협회 강원구 회장은 “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참여해 함께 땀 흘리고 경쟁한 회원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더욱 노력해 우리 보은이 스포츠메카로 지속적으로 발전하도록 기여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