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88노인들, 코로나 여파에도 ‘분주’
상태바
9988노인들, 코로나 여파에도 ‘분주’
  • 김태혁 실버기자
  • 승인 2021.10.1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한면 9988노인일자리 참여자들이 마을주변 환경정리를 하고 있다.
수한면 9988노인일자리 참여자들이 마을주변 환경정리를 하고 있다.

 코로나 여파에도 불구하고 주변 환경을 깨끗이 하고자하는 노인들의 손길은 바쁘기만 하다.
 지난 8일 아침에도 수한면 동정리 삼거리 인근에서는 길 양옆으로 두 노인이 도로 주변 이곳 저 곳에 흩어져 있는 각종 쓰레기를 줍느라 분주했다.
 이들은 매주 월, 수, 금요일이면  아침 9시부터 12시까지 하루 3시간씩 한 달에 10일씩 이 지역 도로주변 곳곳을 깨끗이 청소한다.
 노인들은 아침 9시가 되기 10~20분 전에 출근해 동정저수지 삼거리일대를 집게와 쓰레기봉투를 들고 부지런히 돌며 쓰레기를 줍고 와서는 “하루 일을 한 것 같다”며 가득 찬 쓰레기봉투를 공원벤치 앞에 모아 놓고서야 한숨 돌린다.
 이 길을 왕래하는 사람들이라면 이들이 정말 부지런하고 열심히 일 하는 것을 자주 보았을 것이다.
 이들은“돈을 안줘도 우리 마을은 우리가 깨끗이 해야 하는데 하루에 무려 27,000원이나 주는데 이를 받고 일 안할 사람이 어디 있느냐”밝은 미소들을 띄운다.
 이를 지켜보는 이웃들은 “저들이 늙고 없어서 먹고살기 위해 청소를 한다면 노동으로 생각되어 보는 이들이 서글프고 자신들은 수치스런 생각이 들겠지만 그게 아닌데도 열심히 일 하는 것은 아직도 활력이 있다는 증거”라며 대견해 한다.
간혹 보은군노인장애인복지관(관장 박미선)일자리담당 직원이 순찰 돌때를 보면“부지런히 하세요, 열심히 하세요”가 아니라 노인들 안전이 우선이라며 “오가는 차 조심, 건강 조심 또 조심하세요.”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신신 당부한다.
 수한면 일대(공원, 길거리, 문화재)에대한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9988노인일자리 담당 30여명은 매월 초면 수한면사무소 게이트볼장에 집결해 보은군노인장애인복지관 일자리담당 직원의 안전교육 및 성희롱, 지진대비 훈련 등을 받는 것으로 시작해 매월 10일간의 청소를 한다.
 사람들이 보은을 “깨끗한 동네”라고 하는 것은 이런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인 것 같아 대견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