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대교 아름다운 정취에 주민들 ‘감동’
상태바
보은대교 아름다운 정취에 주민들 ‘감동’
  • 나기홍 기자
  • 승인 2021.09.30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이 깊어가면서 보은대교(매미다리)가 주변의 아름다운 가을정취와 어우러져 오가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보청천 벚꽃길을 걷다보면 냇가에 흐드러지게 피어난 코스모스를 뒤로하고 매미다리가 그 자태를 뽐내고 있으며, 그 뒤를 주민들이 옹기종기 모여 사는 휴먼시아아파트가 균형을 이루어 아름다운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 하다.
 이곳을 지나는 사람들은 “매일같이 제방길을 걸으며 보은대교를 보지만 봄, 여름, 가을 , 겨울 없이 너무도 아름답다”며 “ 때때로 누군가가 사진을 찍고 있어 어디서 왔냐고 물으면 타지에서 왔는데 저 다리와 주변 환경이 너무도 아름다워 사진을 찍는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고 자랑을 한다.
 보은대교는 총사업비 80억원을 투입해 길이 111m, 넓이 16m 규모로  2013년 10월 준공한 것으로 갈수록 보은군의 자랑으로 떠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