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날, 풍년을 알리는 보청천 벚꽃길의 ‘눈꽃’
상태바
새해 첫 날, 풍년을 알리는 보청천 벚꽃길의 ‘눈꽃’
  • 보은신문
  • 승인 2021.01.07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축년(辛丑年)새해 첫날인 1일 내린 눈이 온 세상을 하얗게 덮은 가운데 보청천 벚꽃 길의 벚나무에 눈꽃이 활짝 피어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새해 첫날 내리는 눈은 풍년을 기원한다.
코로나19와 기나긴 장마, 폭우, 수해, 이상기온 등으로 모두가 힘들었던 지난해의 모든 아픔, 어려움을 모두 떠나보내고 올해는 모든 분야에서 풍년이 들어서 모두의 삶이 풍성해 질것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