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흉년을 알려주는 신비의 느티나무
상태바
풍·흉년을 알려주는 신비의 느티나무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0.12.17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부면 평각2리 500년된 느티나무 화제
탄부면 평각2리에 소재한 느티나무가 그해 풍흉년을 알려져 화제를 낳고 있다. /제공 보은군
탄부면 평각2리에 소재한 느티나무가 그해 풍흉년을 알려져 화제를 낳고 있다. /제공 보은군

보은군 탄부면 평각2리(이장 이길재)에 자생하고 있는 풍·흉년을 알려주는 벼락 맞은 신비의 느티나무가 화제다.
이 나무는 주민들이 20년 전까지 정월 초사흘에 음식과 술을 차려놓고 치성을 드리던 당상(느티)나무이다. 주민들이 애지중지 아끼는 이 나무는 하늘을 향해 몸통이 곧게 뻗었으나, 50여 년 전 2차례 벼락을 맞은 뒤 몸통은 죽고 서쪽으로 뻗은 가지만 살아남아 기형적인 모습이 돼 15년 전 이 당상나무 후계목(사진 중앙 위로 뻗은 나무)을 식재했다.
수령이 500년이 된 이 느티나무는 잎이 윗가지에서 먼저 피거나 아래가지에서 먼저 피면 그해 흉년이 들었고 위와 아래가 같이 피면 풍년이 들었다고 한다.
2009년 8월 보호수(보은군-82호)로 지정된 느티나무는 2017년 보은군 지원으로 500만원을 들여 나무전문병원에서 보호수 수세회복 및 생육환경 개선을 위한 외과수술을 실시한 바 있다.
이길재 이장은 “내년에는 위와 아래가지가 잎이 동시에 피어 풍년이 들길 바라고느티나무의 기운을 받아 몹쓸 코로나19도 빨리 종식 되길 바란다”며, “마을에 들어서면 제인 먼저 눈에 띄는 마을 수호 당상 느티나무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