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주렁주렁
상태바
가을이 주렁주렁
  • 보은신문
  • 승인 2020.11.12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의 문턱으로 들어선다는 절기 입동(立冬)인 지난 7일 곶감 건조장에서 깎은 감을 타래에 매달고 있는 모습에서 겨울이 다가왔음을 느끼게 한다. 달달하고 쫀득한 겨울철 별미 간식인 곶감은 속담에 “돌팔이 의원이 감 보고 얼굴 찡그린다”라고 할 만큼 한방에서 동맥경화와 고혈압, 만성기관지, 감기, 설사에 효능이 있다고 전해지고 있다.
/제공 충북농업기술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