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북면, 나눔을 실천 ‘착한가게’ 탄생
상태바
내북면, 나눔을 실천 ‘착한가게’ 탄생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0.09.1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군 내북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김홍주, 김귀자)는 지난 16일 면내 소재한 우리정육점(대표 박미숙)과 ‘착한가게’ 약정을 체결하고 현판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정육점’은 내북면의 첫 착한가게 1호점으로 등록돼 매월 3만원 이상의 금액을 지역사회에 기부하며 나눔을 실천하게 된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으로도 활동 중인 박미숙 대표는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에도 월 10만원씩 정기 기부해 왔으며 평소에도 선행을 실천해 온 업체로 타의 귀감이 되고 있다.
박미숙 대표는 “올해 코로나19 감염 확산과 재난피해가 계속되면서 소상공인들과 취약계층의 생활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착한가게를 신청하게 됐는데 이렇게 현판을 전달받게 되어 감회가 새로우며 책임감도 더욱 크게 느낀다”고 했다. “앞으로도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도 말을 했다.
이에 김홍주 공동위원장은 “수해피해와 코로나19로 인해 다들 힘든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기부의 손길이 들어와 뜻 깊고 아름다운 전달식이 될 수 있었다”며 “따뜻한 손길을 내어준 박미숙 대표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