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깨, 습해 피해와 병해충 주의보
상태바
들깨, 습해 피해와 병해충 주의보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0.09.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긴 장마와 태풍 영향 등 지속된 호우로 들깨 작물의 습해 피해가 우려된다며 생육부진이 나타나면 요소시비 후 철저한 병해충 방제를 당부했다.
최장 장마로 인한 폭우와 평년대비 80시간 이상 부족한 일조량은 들깨 잎이 누렇게 변색되는 습해 증상과 마디와 마디사이가 길게 웃자라고 줄기 두께가 얇아져 쓰러짐을 유발시키는 생육 부진 현상을 초래한다.
특히 들깨 논 재배의 경우 밭 재배 보다 습해피해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습해를 최소화하려면 폭우로 인한 두둑 무너짐은 배토기로 두둑을 높여 배수를 수월하게 함과 동시에 잡초도 방제를 한다.
또한, 0.5∼1% 요소액을 엽면살포(1~2회)해 생육 개선을 유도하고 9월 상순 개화시기에 질소 11kg/10a를 추비를 해야 한다. 그러면 결실이 향상되어 수량이 30%정도 증수되는 효과도 있고 습해에 인한 수량감소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농기원 관계자는 “습해를 입은 들깨는 생육이 연약하여 병해충 발생이 우려되는데, 특히 잎을 주로 가해하는 나방류(들깨잎말이명나방, 담배거세미나방)와 성숙기에 알곡을 흡즙하는 노린재류(북쪽애긴노린재)의 충해피해 예방을 위해 적용약제로 방제를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