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어린누에 양잠농가에 보급
상태바
충북도, 어린누에 양잠농가에 보급
  • 보은신문
  • 승인 2020.09.03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산사업소 양잠보급과는 지난달 28일 도내 양잠농가에 인공사료로 키운 우량한 어린누에 352만 마리(163상자)를 보급했다.
도내 대부분의 양잠농가는 다른 작물과 함께 결합한 복합영농으로 누에를 기르고 있어 뽕잎과 노동력이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올해는 긴 장마와 고온다습한 기후로 인해 뽕나무가 잘 자라지 못해 누에사육의 어려움이 가중됐다.
도는 해마다 봄, 가을 누에사육시기에 누에알깨기 후 2령까지 10일간 인공사료로 건강하게 누에를 키워 농가에 보급함으로써 어린누에 사육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잠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에 공급하는 어린누에는 온습도 자동 제어 시스템을 갖춘 애누에 인공사육장에서 누에알깨기 후 2령까지 키워 누에의 발육상태가 고르고 우수하다.
도는 간암을 예방하고 피부 미백에 효과가 좋은 익힌 누에 ‘홍잠’이 개발돼 누에소비가 확대되고 양잠산업이 발전할 것으로 전망하고 보급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양잠보급과 박종화과장은 “건강한 누에를 도내 양잠농가에 공급함으로써 누에사육기간이 단축돼 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양잠산물이 미래 소득원으로 발전, 성장하기 위한 지속적인 연구와 IT-BT 융합 산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