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응선 전 의장 손편지 “저의 여정은 계속될 것”
상태바
김응선 전 의장 손편지 “저의 여정은 계속될 것”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0.07.16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응선 전 보은군의장이 “전반기 의장의 중책을 마감하면서 그동안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신데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직접 쓴 손 편지로 감사의 마음을 알렸다.
김응선 보은군의원은 6월 31일 손편지에서 “2년 전 의장 당선 인사말을 통해 역대 선배의원들께서 쌓아 오신 업적을 계승 발전시키고 의원님들과 뜻을 모아 의회의 위상을 바로 세우고 군민의 뜻과 의사를 받드는데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임기동안 그 약속을 가슴에 새기고 실천하려 부단히 노력하였으나 뒤를 돌아보니 이렇다 할 성과가 없어 부끄러울 따름이나 큰 대과없이 물러나게 되어 한편 다행스럽기도 하다”고 지난 2년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제 의사봉을 내려놓고 일반 평의원으로 돌아가지만 보은군 의정사에 작은 족적을 남길 수 있었던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여기며 보은군의회의 슬로건인 ‘군민과 소통하는 열린 의회’의 가치를 추구하기 위한 저의 여정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심경을 적었다.
이어 “보은군의회 첫 문이 열린 이래 30년째를 맞이하면서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애정 어린 손길로 주민자치가 날로 발전하고 있으나 갈 길이 먼 것 또한 현실”이라며 “집행기관인 행정과 의회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참여 속에 사랑의 채찍을 자주 보내주셔야 지역발전과 함께 의회도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그리고는 “후반기 의장단에게도 더 큰 사랑과 성원을 보내주실 것”을 당부했다.

김응선 의원은 2010년 40대의 나이에 6대 보은군의회에 첫발을 내디뎠다. 초선부터 집행부 저격수로 당찬 의정활동을 보여주며 이목을 끌었지만 2014년 지방선거에서 고은자.하유정 두 전직 여성의원 파워에 막혀 재선에 실패했다. 이후 절치부심 2018년 재기에 성공, 재선 의원으로 8대 보은군의회 상반기 의장으로 명함을 올렸다. 김응선 의원은 민주당 보은군수 차기 주자로도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그의 행보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