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 묘목, 바이러스 무독묘 대체 시
상품성 증가뿐 아니라 수량도 30%이상↑
상태바
고구마 묘목, 바이러스 무독묘 대체 시
상품성 증가뿐 아니라 수량도 30%이상↑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0.04.09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구마 묘목을 바이러스 무독묘로 대체하면 상품성이 증가할 뿐 아니라 수량도 30%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구마는 바이러스에 상당히 민감한 작물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잎이 말리고, 얼룩무늬가 생기며 괴근의 모양도 울퉁불퉁 되는 등 상품성이 현저히 저하된다. 농촌진흥청에서 지역별로 고구마 바이러스를 검정한 결과, 조사포장의 80% 정도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져 고구마의 상품성과 수량을 높이기 위한 무균묘의 중요성이 한층 높아졌다.
바이러스 무균묘는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나 시군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구입이 가능하다. 매년 10월경 신청을 받아 프러그묘는 2월~3월에, 종순묘는 4월~5월에 농가에 공급된다. 또한 무균묘를 심어 생산한 고구마를 씨고구마로 사용해도 2~3년간은 무균묘에 버금가는 수량 확보가 가능하여 무균묘를 직접 심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충북농업기술원 관계자는 “바이러스 무균묘가 수량과 상품성에서 우수한 반면, 구입에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일반농가에서는 무균묘를 심어 생산한 고구마를 씨고구마로 이용할 것”을 적극 권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