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특례보증자금 처리기간 단축
상태바
정부특례보증자금 처리기간 단축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0.03.2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충북신용보증재단의 보증문의는 이전 하루 평균 60건 정도에서 240여건을 넘어섰다. 2월 1일부터 3월 16일까지 접수 건은 5496건이고 상담 건은  7717건으로 병목현상으로 인해 처리기간이 한 달 이상 걸리고 있다.
충북도와 충북신용보증재단은 소상공인에 대한 원활한 지원을 위해 특례보증 실행 속도를 높이기 위한 보증심사 현장 실사 생략 확대 등 처리시스템 개선을 추진한다.
앞서 이시종 충북지사는 지난 13일 코로나19로 절박한 상황에 놓인 소상공인들을 위해 정부특례보증기간을 단축해 적기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라는 특별 지시를 내렸다. 충북신용보증재단은 이에 한 달 넘게 걸리던 업무 처리 기간을 14일로 단축시킬 특단의 개선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다.
추가 개선 계획은 대출 현장 실사 생략, 필수인원을 제외한 전 직원이 보증심사 업무 지원, 은행직원 5명 신용보증재단 지원, 기간제 근로자 8명 채용 추진, 충북신보에서 진행하는 보증상담, 서류접수를 6개 시중은행에서 대행 등이다.
이 지사는 지난 18일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행안부장관에게 신용보증재단에 대한 2020년 경영실적 평가 제외 요청과 함께 국방부장관에게 사무보조인력 군인 10명의 지원을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