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지 파종 4월 상순 이전까지
상태바
도라지 파종 4월 상순 이전까지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0.03.2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농업기술원은 봄철 가뭄으로 인해 도라지 발아율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늦어도 4월 상순 이전에 파종작업을 마칠 것을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한 으뜸도라지는 미세먼지로 인한 기관지염증에 도라지의 사포닌과 이눌린 등 기능성 성분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건강 기능식품으로 전국 재배면적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매년 4~5월 봄철 가뭄이 상시 발생하면서 늦게 파종한 도라지 밭이 10∼20%의 낮은 발아율을 보였다. 파종 적기를 준수하고 씨앗 뿌리기 전 따뜻한 물에 하루 정도 불려서 파종하면 발아율이 크게 향상된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도라지 재배에서 가장 중요한 작업은 파종작업이며, 어렵게 파종한 종자를 정상적으로 발아시키는 것이 성공적인 도라지 농사의 첫 단계이다. 토양 수분이 적당한 3월 하순부터 4월 상순에 도라지 파종 작업을 마쳐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