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사고·질병·고령·취약 가구 지원
상태바
보은군, 사고·질병·고령·취약 가구 지원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0.02.1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군은 사고를 당했거나 질병이 발생해 영농활동이 곤란한 농업경영체의 안정적인 영농활동 보장을 위해 영농도우미를 지원한다. 또 고령·취약 가구에도 가정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행복나눔이를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영농도우미 지원 사업은 농지 경작면적 5ha 미만인 경영주와 경영주외 농업인을 대상으로 한다. 사고로 2주 이상 상해진단을 받았거나 3일 이상 입원한 경우, 질병으로 3일 이상 입원한 경우, 4대 중증질환(암,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휘귀난치성질환) 진단을 받은 자로 해당 질환으로 최근 6개월 이내 통원치료를 받은 경우, 농업인 교육과정에 1일 이상 참여한 여성농업인일 경우 지역농협을 통해 영농도우미를 신청하면 연간 10일 이내 영농을 대행한 임금 1일 7만원 중 최대 4만9000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행복나눔이 지원 사업은 농촌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 가구(독거노인 포함)와 수급자(중위소득 50% 이하), 결혼이민여성(다문화 가정), 조손가구, 가사활동이 어려운 장애인 가구 등에 가사서비스나 결혼이민여성 상담 제공을 위해 방문하는 행복나눔이(자원봉사자)의 활동비용으로 1인당 1만5000원 지원한다.
보은군 농정과 김응철 담당자는 “지역농협과 협조해 사고와 질병 등으로 영농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와 고령·취약 가구가 혜택을 고루 누릴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