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주민소환 서명 잘못했다” 철회 의견 이어져
상태바
“군수주민소환 서명 잘못했다” 철회 의견 이어져
  • 나기홍 기자
  • 승인 2020.02.1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관리위원회의 철저한 관리감독 요구

 

보은군선거관위원회를 찾은 주민들이 잘못된 서명을 철회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보은군선거관위원회를 찾은 주민들이 잘못된 서명을 철회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보은군수주민소환청구 주민서명 마감을 앞두고 서명활동이 비합리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5일경 마로면 모처에서는 서명을 받아가는 이들이 귀가 들리지 않는 이 모 할머니(83)에게 집을 방문해 충분을 서명을 받아갔기 때문이다.
 서명을 해주고 밤새 이를 불안해한 이 모 할머니는 이를 금융사고로 오인하고 아들에게 연락하고 다음날 아침 통장과 주민등록증을 바꾸려 했다.
 이를 금융사기로 인식한 아들은 마로파출소에 신고를 했고, 신고를 접수한 마로파출소에서는 상황을 파악하고 이 문제는 보은군선거관리위원회의 소관임을 안내하며 안심시켰다.
 이를 확인한 이들은 “귀가 어두운 어른에게 제대로 된 설명을 하지 못하고 서명을 받아간 것은 잘못된 처사”라며 “받아간 이들이 누군지 알 수 없고 연락처도 없어 이를 철회 할 수 없는 만큼 이를 선거관리위원회에 알려 철회하려 한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이 마을 이장은 “이러한 방식으로 받아간 것이 알려진 서명부는 4건이지만 자세히 알아보고 이분들이 의견을 존중해 철회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보은읍에서도 발생했다.
지난 9일 주민소환을 추진하는 이들이 보은읍 대야리를 방문해 충분한 설명 없이 주민서명을 받아갔다고 주장하며 마을 이장에게 이를 해결해줄 것을 부탁했기 때문이다.
마을 이장은 주민들의 뜻에 따라 마을 어른들과 함께 보은군선관위를 찾아가 이를 하소연하고 철회를 부탁했다.
 이 자리에서 서명한 어르신들은 “서명을 해줘야 정군수가 군수를 더 할 수 있다” “서명을 해주면 돈사를 못 들어오게 할 수 있다는 등의 말을 해 그런가하며 해줬는데 군수 물러나라고 한 것을 알고 보니 이것을 없던 일로 하지 않으면 안되겠다”고 하소연했다.
 어른들의 말을 경청한 보은군선관위에서는 “이 일은 선관위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아닌 만큼 서명을 받아간 쪽에 연락해 철회를 요구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양해를 구했다.
 이에 주민들은 언론에 협조를 구했고, 언론에서는 서명을 받아간 이와 연락해 이 사실을 알렸다.
 서명을 받아간 A씨는 “그 분들을 만나 서명을 받을 때 충분히 설명을 드렸고, 주민소환서명인수가 4,415명인데 5,000명이 돼야 군수님을 다시 할 수 있을 건지 아닌지 투표를 할 수 있다고 얘기했는데 무슨 말을 하는 것인지 알 수 없다“고 정당함을 주장했다.
 하지만, A씨는 서명한 어르신들이 서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 자신이 받아간 주민소환서명서를 여러 사람이 보는 앞에서 파쇄했다.
서명을 해준 것을 후회하며 주민소환청구서명 철회를 요구하는 주민들은 이밖에도 보은읍 신함1리, 성주리, 노티리 등 읍면 각처에서 나타나고 있는 실정으로 주민들은 선거관리위원회의 철저한 관리감독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주민소환청구 서명철회는 주민소환청구서를 받는 2월 14일까지며, 이후 선관위에 제출된 개개인의 청구서는 보은군선관위에서 서명대필, 기록누락, 도장도용 등 기준사항을 상세히 살펴 최종 서명인 수를 확정 발표하게 된다”는 것이 선관위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