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19회 환경대상’ 우수상 수상
상태바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19회 환경대상’ 우수상 수상
  • 주현주 기자
  • 승인 2019.11.2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두대간 생태축 문장대 경관복원 공로 인정
속리산국립공원관계자가 상을 수상하고 있다.
속리산국립공원관계자가 상을 수상하고 있다.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가 실시한 속리산 문장대 훼손지 복원 사업이 ‘제19회 자연환경대상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환경부가 후원하고 (사)한국생태복원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공모전에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는 지난 2008년도부터 백두대간 생태축이며 핵심 지역인 문장대 일원 경관 복원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문장대 주변에는 지난 1980년대 전후 설치된 화장실, 휴게소, 통신중계소 건물과 통신중계탑, 송전탑, 통신전주인공 구조물, 외래수종인 일본잎갈나무 등으로 인해 경관저해는 물론, 지형변경, 토양오염, 악취 발생으로 민원이 발생되고 생태계 교란 위험이 높았다.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는 그 동안 정비 완료된 훼손지에 절토면 지형복원, 암반 사면 안정화 시설 설치, 자생식물 식재로 자연 천이를 유도하는 등 자연 복원을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고지대 여건에 맞는 자생식물 증식·식재·이식·모니터링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고유 경관 및 생태계를 회복할 계획이다.

홍성열 자원보전과장은 “시설물로 인해 훼손된 지역의 식생 복원과 함께 속리산국립공원을 대표하는 문장대 경관을 복원했다는 점에서 좋은 점수를 받은 것 같다. 국민에게 가장 친숙한 자연경관이 국립공원의 중요한 자원임을 인식하여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