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현직 군수 지역위원장 체제로 선거?
상태바
민주당, 현직 군수 지역위원장 체제로 선거?
  • 주현주 기자
  • 승인 2019.11.0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복지 활동가와 변호사 지원에도 계속 “부족하다” 퇴짜

 

더불어민주당의 동남4군 지역위원원장 인선 호흡이 길어지자 당원들이 깊은 우려를 나타내는 등 불안한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국회의원 선거에서 참패 후 ‘혁신’을 기치로 새로운 인재 영입에 물두해 왔다.

동남 4군 중 보은,옥천,영동은 이용희 의원의 절대적인 지역구로 ‘언제 당보고 뽑았나 이용희 보고 뽑았지’ 등의 유행어가 나올 정도로 지역민과의 유대관계가 높았었다.

그러나 아버지에게 바톤을 물려 받은 아들이 내리 2번의 총선에서 분패하고 이 전 의원도 고령화에 따른 건강이 나빠지며 지역 구 관리가 소홀하자 여기저리서 물꼬 터지는 파열음이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을 비롯한 국회의원들이 3선 이상의 화려한 경력에 비해 향후 더불어민주당을 이끌어갈 젊은 신인정치인 발굴에 너무 인색한 것 아니냐는 비난과 일부 노쇄한 정치인들이 각종 기초자치단체장 등의 선거에서 오락가락한 모습으로 비판을 받아왔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은 맹주가 사라진 동남4군에서 새로운 지역위원장 공모를 실시했고 보은지역에서만 더불어민주당 승리와 문재인 정부 창출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고 전국자활협회장과, 충북자활협회장, 보은자활센터장을 맡고 있는 성낙현 목사와 고향이 보은으로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는 안성용 변호사 등 두 명이 지역위원장 공모에 지원했지만 적임자가 없다는 이유로 거부당했다.

그러자 ‘내년 총선은 물 건너 갔다’는 자조섞인 말과 함께 노쇄한 민주당 충북도당의 인적쇄신 요구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지역민심이 동요하자 민주당 충북도당은 현직 군수로 정치적 활동에 제약이 많은 김재종 옥천 군수를 지역위원장으로 임명하는 악수를 둔다.

민주당 현역 의원이 없는 동남 4군에서 지역위원장의 역할은 내년 4월 총선을 야전에서 지휘하는 사령관이지만 정치적 활동에 제약이 많은 현직 군수를 임명해 민주당 충북도당이 스스로 족쇄를 채워 이 지역구 국회의원을 상대방에게 고스란히 갖다 바치는 형국을 만들었다.

상대방인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은 재선의원으로 의정활동과 막강한 경제력, 특유의 친화력으로 현장을 누비며 마음껏 의정활동을 하고 있는데 반해 비해 민주당에서는 성낙현 자활센터장 만이 당원자격으로 각종 행사장을 누비며 얼굴을 알리며 민심을 듣고 있지만 아무런 직함도 없다 보니 지자체 행사에서 의전 및 기타 예우 등에서 곤란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11월1일 더불어민주당충북도당은 ‘10차 운영위원회’를 열고 내년 4.15총선에 대비해 도당 부위원장에 35~36대 영동군수를 지낸 정구복 전 군수를 임명했다.

그러면서 “정 부위원장은 앞으로 현 지역위원장인 김재종 옥천군수를 도와 보은·옥천·영동·괴산 등 동남부4군의 조직을 아우르며 총선준비를 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 같은 충북도당의 인선에 대해 민주당원들도 크게 반발하고 있다 “ 말이 집권여당이지 하는 행동은 신생정당보다 못하고 사람에 대한 가치, 능력평가, 미래에 대한 구상 등은 전혀 들어있지 않은 졸속적인 인선”이라며 “그동안의 지역위원장 인선과정과 현직 군수를 지역위원장으로 인선한 것도 모자라 전 군수를 부위원장에 인선해 놓고 총선준비를 해달라는 것을 보니 내년 총선은 포기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과 한 평생을 살아왔다는 당원 H씨는 “지난 기초자치단체장 선거에서 충북도당의 오락가락한  이중 잣대로 촛불정국의 잇점을 전혀 살리지 못하고 자유한국당에 군수직을 헌납한 것을 잊었느냐”며 “노쇄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대오 각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원로 당원은 “민주당이 언제 편안한 삶을 산적이 있느냐, 항상 국민들과 바람부는 한복판에서 고스란히 맞으며 살아왔다. 지금이라도 정치적인 발언 및 행동에 제약이 많은 현직군수 지역위원장을 빨리 끝내고 미래 민주당을 이끌고 나갈 젊고 참신하며 풍부한 경력, 지역민과의 관계 등을 고려해 지역위원장을 인선해야 내년 총선의 불씨를 지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