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의원, 개도국 특혜 포기 “농업 대책은 있나?”
상태바
박덕흠 의원, 개도국 특혜 포기 “농업 대책은 있나?”
  • 주현주 기자
  • 승인 2019.11.07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 등 민감 품목 보호조치와 농민수당 정책 도입 필수 주장

박덕흠 의원이  지난 25일 정부의 WTO 개발도상국 특혜 포기 발표에 대해“ 농민과 농업 보호대책을 추궁했다.

박 의원은 지난 29일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정부의 발표 및 조치로 인해 향후 농업보조금 대폭 축소, 관세인하로 인한 수입농산물 대거 유통 등으로 인해 농민들의 삶은 더욱 어려워 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는 어떤 대책을 세우고 있는지 물었다.

또 “WTO 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라 향후 수입농산물에 적용되던 관세가  최대 513%에서 쌀은 154%, 고추나 마늘도 100%대 하락이 예상되고 농업보조금도 연 1조 4900억 원에서 5년 간 순차적으로 8195억 원으로 45% 수준으로 감소되 수입농산물은 넘쳐나고 농업과 농촌은 고사 될 것”이라며 “ 정부는 중장기 농업경쟁력 강화 노력을 하겠다고 하지만 실질적으로 농민들에게 피부로 와닿는 정책은 상당히 미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앞으로 쌀 등 민감 품목 보호조치와 농민수당과 같은 정책이 필수적으로 확대 도입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