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에는 동학(東學)이전 충암 김정선생이 있었다
상태바
보은에는 동학(東學)이전 충암 김정선생이 있었다
  • 박진수 기자
  • 승인 2019.10.31 09:0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시대 보은의 대표적인 인물을 꼽자면 충암 김정(金淨, 1486~1521)선생이다. 얼마전 김정 선생이 태어난 보은읍 성족리 마을에 선생이 후학양성을 위해 세운 석천암이 복원되었다. 옛 석천암은 마을 서당골이라는 곳에 위치하다 지금으로부터 170년전 성족리 배니로 옮겨져 있던 것이 안타깝게 추후 복원을 전제로 주민들에 의해 해체되어 자재를 보관하던 것을 지난 9월에 동학공원 일부 부지로 옮겨 조성되게 되었다.
현재 보은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내에는 위령탑을 비롯 보은지역의 동학농민혁명과 관련된 조형물등이 부족하나마 보은지역의 동학농민혁명을 소개하고 있다. 공원이 조성된 이후 전시관 및 시설보완에 대한 논의는 진행되고 있지만 보은군의 재정 상태로는 수십억원에 가까운 예산이 수반되는 시설에 대한 보완은 그리 쉽지 않은 상태이다.
기존 동학공원을 시설할 당시 무분별하게 조성되었던 분수대와 연못이 있던 곳은 공원내 위험시설등 사후관리 차원에서 철거하게 되면서 공원내 조경부지로 남게 되었다.
동학공원 조성당시 3만여평의 부지에 120억여원 가까운 국.지방비라는 예산이 확보되었지만 결국 79억여원이라는 예산투입에 멈춰버린 동학공원의 모습은 누가봐도 시작은 있었지만 끝이 없던 사업이었다. 거기에 3~4차례 민선군수가 바뀌면서 동학공원의 모습은 동학농민혁명의 테마를 잃어버린 속리산 입구에 잠시 들렸다가는 일반적인 공원의 모습이라고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결국 처음부터 전시관의 위치로 잡았던 곳은 국궁장이 자리하게 되었고 분수대가 있었던 자리는 충암 김정선생의 옛 흔적인 석천암을 복원하게 되었다.
동학공원내 국궁장이 들어올 당시 국궁은 우리의 옛 조상들의 활쏘기라는 점에서 동학농민혁명 당시 동학군의 무기 역시 활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3만여평의 넓은 공간에 국궁장이 조성되는 것에 대해 그리 부정적이지 않았다. 비판할 수는 있었지만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이라는 커다란 테마속에 자리잡을 수 있었다.
지난 9월 완공된 석천암 역시 동학공원내 조성된 것에 동학공원과 걸맞지 않는 시설이라고 말할 수 있는 있지만 비판에 앞서 충암 김정선생이 추구했던 사상에 대해 생각해 보면 보은지역의 동학사상에 대한 역사와 김정 선생이 추구했던 정신과는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이다.
김정 선생의 치적을 보면 남다른 지우(知遇)에 감격하여 뜻을 같이하는 제현들과 충성을 다해 건백(建白)하여 폐단을 고치고 교화를 일으켰다. 특히 소격서(昭格署)를 혁파하여 사전(祀典)을 바로 잡으려 했다.
지방 향약(鄕約을 통해 백성에게 이륜(彝倫)을 가르치고 소학(小學)을 강명(講明)하여 어린이 교육을 돈독하게 할 것과 현량과(賢良科)를 창설하여 어진 인재를 거두어들일 것을 주장하였다.
정국공신(靖國功臣) 중 공로가 없이 끼어든 사람들의 작록을 추삭(追削)하여 요행으로 벼슬하는 문을 막을 것 등을 청한 것은 모두 당시 세상 사람들이 깜짝 놀라고 훈척들이 이를 갈며 분노하게 했던 의로운 분이었다.   
이러한 뜻은 보은의 상현서원, 고봉정사등 많은 유적지를 남겨 놓았다는 사실만으로 석천암은 복원되어야 했고 그 자리가 안타깝에 동학공원 유휴부지였지만 김정 선생의 뜻과 구한말 동학 정신과 다름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비록 조선시대 기묘사화라는 역사속에 충암 김정선생이 추구했던 민본사상과 동학을 창도한 최제우 선생과 해월 최시형 선생의 인내천 사상이 결코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보은정신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에서 동학공원을 찾은 사람들에게 보은의 또 하나의 역사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破邪顯正 2019-10-31 22:51:09
동학행사시 시끄럽다고 민원을 제기했던일도 동학공원내에서 국궁을 하는 사람들의 진면목이기도 하지요.

破邪顯正 2019-10-31 22:39:59
동학농민군의 무기가 활이었습니까?
이글의 전개가 읽고있는 나의 부끄러움으로 ㅜㅜ
이것이 보은군의 현주소겠지요?

위령탑에 올라보면 분향항아리에 물이고여 썩는내가 진동하고~
돈이없다치고 예산 8천은 어디에 쓰여졌습니까?
작은것부터라도 제대로 보여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