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벌아 놀자! 속리초, 갯벌에서 체험학습
상태바
갯벌아 놀자! 속리초, 갯벌에서 체험학습
  • 주현주 기자
  • 승인 2019.10.1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리초 어린이들이 고창에서 갯벌체험을 하고 있다.
속리초 어린이들이 고창에서 갯벌체험을 하고 있다.

속리초가 바다가 없는 내륙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고창 갯벌 체험학습을 다녀왔다.
이번 행사는 현대자동차그룹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5년째 지원하는 지정기탁사업으로 갯벌에 접근이 어려운 내륙권 청소년에게 해양갯벌의 생태적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고 보전의식을 높이기 위한 생태지평연구소의 지원으로 실시됐다.
생태지평 연구원 2명 모둠교사 6명, 사진기록 1명의 진행스텝이 학생들과 함께 교육, 체험, 숙박 등 전 일정을 함께하며 진행되어 학생들의 교육의 효과를 높였다.
학생들은 람사르고창갯벌센터에 도착해 ‘갯벌아, 놀자’, ‘바다 쓰레기의 위협’, ‘갯벌을 찾는 새’ 등 갯벌 생태에 대하여 공부를 하고 미술 치유 프로그램, 모둠활동을 통해 사고의 폭을 넓히고 해양 환경에 대해 학습했다.
또 만돌갯벌체험마을에서 갯벌에 서식하는 다양한 생물을 직접 관찰하고 조개 채취도 하는 시간을 가졌다.
5학년 임예지 학생은 “태어나서 처음 갯벌에 왔는데 조개 캐기도 재미있었고 갯벌에 사는 생물의 모습이 다양하다는 것도 알게 됐다. 그리고 우리가 버리는 쓰레기가 해양 생물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도 알게 돼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각오를 말했다.
교장 류봉순은 “갯벌 체험학습을 통해 건강한 신체와 마음을 함양하고 해양생태의 중요성을 알고 해양환경 보전 의식을 높이며, 1박 2일의 공동체 생활을 통해 존중과 배려 학생의 상호 이해 및 문화적응을 도울 수 있었다”면서 “이러한 프로그램이 지속적이고 더 많이 학생들에게 제공되길 희망한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