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의 흔적
상태바
태풍의 흔적
  • 김인호 기자
  • 승인 2019.09.2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탄부면 고승리 들녘. 수확기를 코앞에 두고 벼가 쓰러져 있다. 제13호 태풍 ‘링링’에 따른 보은지역 피해건수가 1184건으로 집계됐다. 피해 지급액만 2억7823만원으로 추산된 가운데 지난 주말 제17호 태풍 ‘타파’가 몰고 온 비(보은군 21~22일 양일간 평균 강수량 103㎜)의 영향으로 피해 규모, 특히 벼 도복 피해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보은군은 지난 18일까지 읍면을 통해 태풍 ‘링링’에 따른 피해를 접수했다. 이 기간 접수된 피해 건수는 총 1184건이며 피해면적은 270만7168㎡로 집계됐다. 가구 수로는 368가구. 주요내용을 보면 농약대가 1093건에 피해량 26만2426㎡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대파대는 1건에 피해면적 1337㎡로 집계됐다. 또 농림시설 3개소 피해 규모 3941㎡와 산림 9.9ha 피해도 입었다. 보은군 농작물 피해면적 206ha는 벼 쓰러짐과 낙과 피해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대추비가림 시설 1개소, 인삼재배사 0.4ha, 비닐하우스 04ha 등 농업시설도 피해를 입었다. 이외 가로수나 수목 전도가 11본, 간판 피해 1건이 접수됐다. 태풍 ‘타파’에 따른 피해 조사는 이달 30일까지 접수. 태풍피해가 나타나면서 보은군과 도는 재난지원금 선 지급을 요청했다. 아울러 사유시설의 경우 피해확인 즉시 재난지원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풍수해보험 등 정책보유 가입자는 손해평가 후 보험금을 신속히 지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